본문으로 바로가기
44532198 0232018041644532198 02 0201001 5.1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42284279

'MB 재산관리인' 이병모, 재판에 이시형·이영배 증인으로 신청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자신의 재판에서 이 전 대통령 아들 이시형씨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 국장의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16일 열린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에서 "시형씨를 비롯해 증인 7명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이 국장 측은 시형씨와 자동차 부품사 다스(DAS) 협력업체 '금강'의 이영배 대표, 이 전 대통령의 처남댁인 권영미씨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 국장 측은 검찰이 향후 신청하는 증인이 자신이 신청한 사람들과 같을 경우 신청을 철회하고 검찰의 신문이 이뤄진 뒤 반대신문을 하기로 했다. 검찰은 증인 신청 명단을 이날 재판에서 밝히지 않고 서면을 통해 재판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이 국장은 2009∼2013년 자동차부품업체 '다스'의 자회사 '홍은프레닝'에서 10억8000만원, 2009년 다스 관계사 '금강'에서 8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지난해 12월 다스 자회사 홍은프레닝을 통해 이시형 다스 전무가 장악한 관계사 '다온'에 40억원 가량을 무담보ㆍ저리로 특혜 대출해 준 배임 혐의도 있다. 2월 검찰 수사에 대비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 관리 내역 등을 정리한 장부 일부를 파기한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다음달 14일 첫 정식재판을 열고 검찰 측 신청 증인부터 신문하기로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