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31506 0032018041644531506 01 0101001 5.18.16-RELEASE 3 연합뉴스 35092596

세월호 4주기…與 "진상규명 먼저", 野 "文정부 안전체계 문제"

글자크기

민주 "진실 밝히는 게 최우선…'세월호 특조위' 활동 지원"

한국 "안전관리시스템 미비…국민 슬픔을 정략적으로 이용"

연합뉴스

'잊지 않겠습니다'
(진도=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6일 전남 진도군 진도읍 진도체육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학생들 너머로 희생자를 기리는 펼침막이 걸려 있다. 2018.4.16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여야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도 그 해법에서는 뚜렷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세월호 진상규명이 우선이라고 주장한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실질적인 재난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완전히 밝혀지지 않은 세월호 진실 앞에 우리는 여전히 부끄럽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세월호 참사에 대해 온전한 진상규명을 해야 대한민국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민주당은 새로 출범한 제2기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할 수 있도록 있는 힘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다섯분 미수습자의 수습활동도 재개해 마지막까지 남은 가족의 아픔을 보듬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세월호 희생자를 위한 묵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 2018.4.16 srbaek@yna.co.kr



우원식 원내대표도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은 특조위가 조속히 정상화되는 것"이라면서 "한국당은 유가족 눈에서 더는 피눈물이 흐르지 않도록 (한국당 추천인) 황전원 위원에 대해 조처를 해야 한다"며 황 위원의 사퇴를 공개 요구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영흥도 낚싯배 사고, 제천·밀양 화재 참사 등을 거론하며 현 정부의 재난안전체계에 여전히 문제가 있다며 날을 세웠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날의 안타까운 기억이 아직도 뇌리에 생생한데 어느덧 4년이란 세월이 흘렀다"며 "아직도 우리 사회가 안전관리시스템조차 제대로 만들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크게 반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세월호 사고 후 정부와 정치권 모두가 안전 대한민국을 외쳤지만, 아직 사회 곳곳에 안전불감증이 만연하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민적 슬픔을 정략적으로 이용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4.16 mtkht@yna.co.kr



바른미래당 역시 세월호 이후에도 우리 사회의 안전불감증은 계속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를 겨냥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전히 안전사고가 계속되는 것을 보면 대한민국은 아직도 세월호의 교훈을 터득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고, 유승민 공동대표도 "문재인 정부는 과연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스스로 묻고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보 야당인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세월호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강조하면서 한국당, 바른미래당과는 다른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4.16 세월호참사 추모 묵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주선(오른쪽 네번째), 유승민 공동대표(왼쪽 세번째)등 참석한 의원들이 4.16 세월호참사를 추모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2018.4.16 kjhpress@yna.co.kr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세월호 사고는 '적폐'의 맨얼굴을 드러낸 계기이자 대한민국 전체의 아픔이었다"며 "오늘 합동 영결식은 세월호에 대한 진실 규명을 다짐하는 자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상무위 회의에서 "최근 선체조사위에서 드러난 새로운 사실을 토대로 전문가들과 함께 참사의 원인을 재검증하는 토론회를 열고 진실 규명을 계속해 갈 것"이라며 "정의당은 끝까지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겠다"고 다짐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리는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에 참석한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