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463333 0142018041244463333 02 0208001 5.18.1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폐지 2.7만t 우선 매입...폐지줍는 노인 한숨 줄어들까?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제지업계가 재활용 폐기물 대란 해소를 위해 수도권 재활용업체에 쌓여 있는 폐지(폐골판지) 2만7000t을 미리 매입키로 했다. 모든 물량을 즉시 사용하지 않더라도 가격하락 방지 등 폐지 유통의 정상화를 위해 구입해두겠다는 것이다.

대신 정부는 보관 창고를 제공하고 운송비 일부를 부담해주기로 했다. 제지업계의 고충 중 하나인 폐지의 올바른 분리배출을 위한 대국민 홍보도 강화하기로 정부는 약속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당장 폐지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폐지를 줍는 노인의 한숨이 줄어들긴 기대하기 어렵겠지만 시장에 시그널은 줄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제지업계는 폐지수입을 점진적으로 줄인 뒤 향후 국산 폐지 100% 사용도 합의했다”고 말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1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고려제지, 신대양제지(주), 신풍제지(주), 아세아제지(주), (주)아진피앤피, 태림페이퍼(주), 한국수출포장(주), 한솔제지(주) 등 8개 제지업체와 이런 내용의 ‘국산 폐지 선매입 및 비축사업’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협약에서 재활용업체에 보관돼 있는 국산 폐지 2만7000t을 선매입키로 했다. 폐지는 아파트 등에서 소비자가 배출하면 재활용업체는 이를 구입한 뒤 분리·선별작업을 거쳐 제지업체로 다시 판다.

하지만 최근 중국의 폐기물 수입금지 조치에 국산 폐지 공급 과잉이 겹쳐지면서 가격은 떨어졌고 재활용업체의 폐지는 쌓여만 갔다. 환경부는 정확한 통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수도권 일대에 적체돼 있는 폐지가 10만t가량 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폐지는 지난해 평균 kg당 130원이었으나 최근 3개월간 약 40%인 90원까지 떨어졌다. 이는 곧 수거 재활용업체의 수익성을 악화시켰다. 재활용업체는 가격 하락으로 폐지를 내다팔지 못했고 폐지 줍는 저소득층 노인들의 생계마저 막막해지는 상황에 이르렀다.

환경부는 제지업체의 선매입이 시장에 ‘폐지가격 정상화’ 시그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협약에 참여한 제지업체는 국산 폐지 100% 사용도 약속했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참여업체는 추가로 폐지물량 선매입에 노력키로 했다”면서 “다른 업체들도 참여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환경부와 환경공단은 이에 대한 보답으로 폐지를 배출하는 과정에서 이물질을 미리 제거하고 분리배출을 세분화할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한국환경공단 압수물 창고와 농촌폐비닐사업소 등에서 최대한 3개월 가량 폐지를 보관해준다는 방침이다. 폐지를 이곳으로 운송하는 비용 중 일부도 부담한다. 가격하락 재발 방지 차원에서 폐지 유통과정에서 수급·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안도 포함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제지업체도 사정이 어렵지만 이대로는 시장 자체가 흔들린다는 ‘위기의식’이 있었다”라며 “긴급조치 후에도 제지업계 및 폐지업계와 지속적으로 논의해 재활용 시장 안정화를 위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