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331435 0362018040544331435 02 0213001 6.0.16-HOTFIX 36 한국일보 0 popular

성장현 용산구청장 베트남 우호훈장

글자크기
한국일보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2016년 11월 베트남 퀴논시를 방문해 백내장 치료를 받은 현지 주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용산구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이 쩐 다이 꽝 베트남 주석으로부터 27일 우호훈장을 받는다. 베트남 주석 우호훈장은 베트남과 다른 국가 간 우호관계 발전에 이바지한 외국인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하는 최고등급 훈장으로, 한국 기초단체장이 이 훈장을 받는 건 처음이다.

용산구는 20여년간 베트남 퀴논시와 교류협력 사업을 이어오며 양국간 돈독한 관계형성에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용산구는 현재 순천향대 서울병원과 함께 퀴논시 현지 주민들의 백내장 치료를 지원하고, 숙명여대와 ‘외국인 우수인재 유학지원 협력 사업’을 진행 중이다. 또 2012년부터 저소득 가정과 라이따이한을 위한 ‘사랑의 집 짓기’ 사업을 추진해 해마다 현지에 주택 두 채식을 짓고 있다.

성 구청장은 “외교권이 없는 양국 지자체가 앞장서 양국 교류를 촉진시켰다”며 “앞으로도 국가간 교류에 좋은 선례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