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7778 0042018031543857778 01 0101001 5.18.4-RELEASE 4 YTN 0

강경화 장관, 美 방문 예정대로..."현안 긴밀 소통"

글자크기

[앵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전격적으로 경질된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부터 예정됐던 미국 방문 일정을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남북 정상회담이나 북미 정상회담 등 초대형 행사를 앞두고, 한미 양국이 협의 채널을 재구성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경질 소식이 나온 뒤 외교부는 강경화 장관의 미국 방문 계획을 재토하는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강 장관이 틸러슨 장관과 회담할 예정이었기 때문입니다.

재검토 결과 외교부는 미국 측이 강 장관의 미국 방문을 희망한다는 점을 고려해, 방미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하고, 존 설리반 장관 대행과 회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양국은 이번 협의에서 미국 내 인사 교체가 있지만, 북핵과 동맹, 경제 통상 등 중요한 현안이 있는 상황에서 외교 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강력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강경화 장관의 미국 방문에서 주요 관심사에는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등 초대형 외교 행사를 앞둔 시점에서 한미 양국 협의 채널을 재편하는 문제도 들어 있습니다.

지금까지 양국은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모색하면서 우리 국가정보원과 중앙정보국 CIA가 긴밀하게 협의 채널을 가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이 국무장관으로 자리를 옮기기 때문에 미국에서는 대북 정책 주도 기관이 CIA에서 국무부로 이동하거나 두 기관이 공조하는 방식이 채택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도 그동안 국정원 단독 주도에서 통일부와 외교부 역할을 늘리고, 동시에 외교부와 미 국무부 간 협의 채널을 활발하게 가동할 필요성이 커졌습니다.

대북 정책 관련 현안이 폭주하는데도 우리 외교부와 미국 국무부 모두 소외됐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던 만큼 강경화 장관의 미국 방문이 이런 우려감을 불식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지 주목을 받을 전망입니다.

YTN 왕선택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