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7663 1112018031543857663 01 0101001 5.18.4-RELEASE 111 서울경제 0

이재명 성남시장 퇴임···“지난 8년, 무에서 유를 만들어 낸 시간”

글자크기
서울경제


경기지사 선거에 도전하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14일 오후 5시 시청 온누리홀에서 퇴임식을 하고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이 시장은 감사 편지 낭독을 통해 “돌아보면 지난 8년은 무에서 유를 만들어 내는 시간이었고 시민들이 진정한 주권자라는 확신을 하게 한 기쁨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르신 소일거리 사업, 성남형교육 지원사업, 무상교복, 청년배당, 산후조리지원 사업, 대장동 공영개발사업 그 어느 것 하나 쉽게 이뤄진 것이 없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준예산 사태도 겪고 예산과 조례가 부결되는 것은 다반사였다”며 “갈등이 불거질 때마다 수십 수백 번씩 갈등했지만 대접받지 못하는 서민들의 삶이 떠올라 마음을 다잡았다”고 했다.

성남시의료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시장은 “20만 명이 넘는 시민이 서명하며 만든 시립병원설립조례를 시의회가 47초 만에 날치기로 부결시켰을 때 너무 억울하고 서러워 시민들과 함께 울었다”며 “시장이 돼 내 손으로 의료원을 만들겠다고 결심해 정치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아침 성남시의료원 공사현장을 보고 왔다. 뜻하지 않은 일들로 공사가 늦어진 것이 아쉽지만, 공직자 여러분께서 잘 마무리해 최고의 병원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퇴임식에 참석한 성남시 공무원, 지지자 등 600여명을 향해 큰 절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성남을 대표하는 시장직의 영광을 주고 일할 기회를 준 시민 여러분이 아니었다면 오늘의 성남시도, 촉망받는 정치인 이재명도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성남에서의 기적을 더 크게 펼쳐 보답하겠다”고 했다.

퇴임식은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행사장 스크린에는 눈 치우기, 고액체납자 가택 수색, 모란가축시장 자진철거 장면이 담긴 12장의 사진이 띄워졌다.

이 시장은 사진 한장 한장에 대해 소회를 나누는 갈무리 토크로 그동안의 시정을 추억했다.

이 시장은 퇴임식에 앞서 시의회, 사무실, 기자실 등에 차례로 들러 인사했다.

기자실을 찾은 이 시장에게 임기 중 최고의 성과를 꼽아달라고 하자 “시민 참여가 확대된 것이 크다. 본시가지, 분당 가리지 않고 시민들이 성남에 대해 자부심을 품게 된 게 최고의 성과인 것 같다”고 말했다.

경기도지사 출마 선언 시기 등 향후 정치 행보에 관해 묻자 “당분간은 좀 쉬면서 생각을 정리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날 퇴임식에는 성남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민주당 김태년·김병욱 의원도 참석했다.

성남시정은 민선 7기 출범 전날인 오는 6월 30일까지 부시장의 시장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사진=연합뉴스]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