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7441 0292018031543857441 06 0602001 5.18.15-RELEASE 29 OSEN 0

'라스' 이상화·곽윤기·이승훈·임효준, 입담까지 메달리스트(ft.눈물)[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은애 기자] 평창올림픽의 영웅들은 입담까지 금메달 급이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빙탄소년소녀단' 특집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영웅들 이상화, 곽윤기, 이승훈, 임효준 선수가 출연했다.

먼저 이상화는 "이번에 은메달에서 그쳤지만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1년 전부터 기사 스포츠 면을 삭제했다. 부담을 느끼고 싶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올림픽 3연패에 도전했던 이상화는 평창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안았다. 그는 "아직도 평창올림픽에서의 내 경기를 못봤다. 너무 아쉬움이 컸다. 내 몸이 좋은 것을 스스로 알고 있었다. 초를 잘못 셌다"고 회상했다.

이에 이상화는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려고 했으나 결국 눈을 가렸다. 그는 끝내 눈물을 흘렸고 곽윤기가 옆에서 어깨를 다독였다.

이상화는 경기 직후 흘렸던 눈물의 의미에 대해 "이제 끝났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었다. 부상도 있었다. 안도감에 눈물이 엄청 났다. 우는데 관중석에서 울지마라고 외쳤다. 더 울게 됐다"고 말했다.김국진은 "금메달보다 멋있었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이상화는 다음 올림픽의 도전여부를 묻자 "아직 결정이 되지 않았다. 계속 링크장에 있고 싶다. 다만 이번에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이라는 점에서 많은 의미를 뒀다"고 고백했다.

또한 이상화는 이번에 금메달을 획득한 일본선수 고다이라 나오에 대해 "경기 후 잘했다고 해줬다. 거기서 엄청 울컥했다. 고생했다는 말을 듣고 싶었는데 일본 친구가 '존경한다'라는 말을 해줘서 너무 고마웠다. 서로가 있었기에 강해질 수 있었다"고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

이상화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자체만으로 부담이 됐다. 3연패를 해야한다는 생각이 컸다. 심지어 지나가는 분이 친구를 언제 이길 것이냐라고 물어보기도 했다. 평창이란 말만 들어도 울컥했다"고 토로했다.

이승훈 역시 "10000m에 출전을 안하려고 했다. 하지만 내가 빠지게 되면 외국인 선수들이 들어오게 된다.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것인데 다른 나라의 선수들에게 내줄 수 없었다"고 남다른 애국심을 드러냈다.

OSEN

반면 곽윤기는 유쾌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난 내 기사를 자주 본다. 악플이 있어도 자기 성찰을 한다. 이번에는 '아직도 까부네'라는 댓글이 달렸다"고 말했다.

곽윤기는 임효준과 톰과 제리 같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임효준은 곽윤기에 대해 "기술은 좋은데 승부욕이 없다. 또 철이 없다"고 디스했다.

임효준은 "올림픽 전에 팔로워가 6천명 정도였다. 지금은 20만명이 넘는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5000m 계주 당시 넘어진 것에 대해 "형들이 오히려 놀린다. 곽윤기가 이번에 차를 바꿀 수 있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곽윤기는 "나도 경기 직후 임효준을 위로해주다가 가족들의 얼굴을 봤다. 나도 눈물이 났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곽윤기는 다음 올림픽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곽윤기는 "내가 금메달이 없다. 다음 올림픽에 도전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하지만 곽윤기는 이날 톡톡한 활약을 펼쳤던 바. 윤종신은 곽윤기에게 "멘트는 금메달이다"라고 칭찬했다.

뿐만 아니라 이상화는 이날 스튜디오에서 그동안 받은 메달들을 직접 공개하기도 했다. MC들은 "언제 한번 걸어보겠냐"며 메달을 목에 걸었다.

곽윤기는 벤쿠버 올림픽에서 획득한 은메달을, 이승훈은 평창 올림픽에서 거머쥔 금메달, 은메달을 자랑했다. 임효준도 평창올림픽에서 차지만 금메달, 동메달을 꺼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