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6785 0292018031443856785 05 0506002 5.18.15-RELEASE 29 OSEN 0

'김신욱 1골-1도움' 전북, 톈진에 2-4 패... E조 선두 유지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톈진(중국), 우충원 기자] 전북 현대가 톈진 취안젠(중국)과 원정경기서 석패했다.

전북 현대는 14일 중국 톈진 터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예선 4차전서 톈진 취안젠에 2-4로 패했다. 이날 전북은 홈팀 톈진의 지독한 텃세와 싸웠지만 이겨내지 못했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전북은 3승 1패로 승점 9점을 기록, 2위인 톈진에 추격을 허용했다.

최강희 감독은 이동국과 김신욱을 앞세운 3-5-2 시스템을 가동했다. 이승기-이재성-신형민이 역삼각형으로 출전했고 김진수와 이용이 측면에서 힘을 보탰다. 스리백 수비진은 김민재-최보경-이용이 나서고 골키퍼는 송범근이 출전했다.

톈진은 전술변화는 없었다. 알렉산드로 파투, 악셀 비첼, 앙소니 모데스테 등이 모두 출전했고 왕용포가 힘을 보탰다. 그러나 1차전서 선발로 나섰던 순 커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권경원은 포백 수비진에 포함되어 경기에 나섰다.

전반근 경기 시작 8분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왼쪽에서 파투가 문전으로 연결한 볼을 모데스테가 아크 정면에서 오른쪽으로 빼줬다. 톈진은 왕용포가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1-0으로 앞섰다.

전북은 전반 22분 이동국이 첫번째 슈팅을 기록했다. 비록 골대를 벗어났지만 상대 실수를 놓치지 않고 슈팅으로 연결했다. 전북과 톈진은 모두 정상적인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 잔디가 제대로 뿌리 내리지 못한 상황에서 선수들은 넘어지기 일쑤였다. 특히 톈진은 중앙 수비수 권경원이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전북은 후반 24분 이용의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딩슈팅으로 연결했다.

제대로 크로스를 올리지 못하며 힘겨운 싸움을 벌이던 전북은 톈진 수비진의 집중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골을 만들어 냈다. 오른편에서 왼쪽으로 연결된 패스를 김진수가 엔드라인까지 돌파한 뒤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김신욱은 김진수의 크로스를 침착하게 헤더로 득점, 전북은 전반 36분 1-1을 만들었다.

또 전북은 전반 40분 아크 정면에서 이재성이 시도한 감각적인 슈팅이 골대 맞고 튀어 나왔다.

후반서 톈진은 파투를 앞세워 전북을 위협했다. 후반 7분 파투는 개인돌파를 펼친 뒤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다. 골대 맞고 튀어 나오며 전북은 실점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후반 10분 추가골을 내주고 말았다. 톈진의 빠른 역습서 골을 허용했다. 톈진은 미하오룬의 패스를 정청이 헤더로 득점, 2-1로 앞섰다.

전북은 후반 12분 이동국과 수비수 이재성을 빼고 아드리아노와 티아고를 투입하며 반격을 펼쳤다. 톈진의 강한 압박에 전북은 치열하게 맞섰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어코 전북은 아드리아노가 골을 만들어 냈다. 김신욱이 머리로 떨군 볼을 톈진 수비진이 걷어내지 못하며 흔들리자 아드리아노가 빠르게 움직였다. 후반 22분 김신욱의 패스를 받은 아드리아노가 시도한 슈팅은 골키퍼를 뚫고 톈진 골네트를 흔들었다.

그러나 전북은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후반 39분 자오슈리의 패스를 받은 모데스테가 득점, 톈진이 3-2로 다시 앞섰다. 전북은 후반 추가시간 파투에게 한 골 더 허용,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