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6727 0372018031443856727 06 0602001 5.18.1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마더’ 이혜영, 허율 곁에서 사랑하는 세 딸과 작별(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안태경 기자]이혜영이 사랑하는 딸들의 곁을 떠났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윤현기/극본 정서경) 15회에는 딸들과의 마지막을 준비하는 영신(이혜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헤럴드경제

영신은 병원 치료를 거부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암이 장기 곳곳으로 전이되며 사실상 치료가 시간을 버는 임시방편에 불과했기 때문. 이진(전혜진 분)은 치료를 포기할 수 없다고 눈물을 보였지만 끝내 영신의 고집을 꺾을 수 없었다. 모처럼 영신과 세 딸의 평화로운 시간이 이어지는 가운데 또다시 작은 파장이 일었다.

현진(고보결 분)이 실내 화원에 묻혀있던 과거 영상을 찾아낸 것. 이 영상에는 이진이 영신의 친자가 아니라는 진실이 담겨 있었다. 지금까지 자신이 영신의 친딸이라는 자부심 하나로 살아온 이진에게는 큰 충격이 아닐 수 없었다. 영신은 한순간도 이진을 친딸이 아니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고 말했지만, 이진은 불같이 화를 내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그러나 이튿날 돌아온 이진은 영신에게 사과했다.

영신의 죽음이 임박해서야 집안 곳곳에 숨어있던 비밀들은 수면으로 드러났다. 현진 역시 영신이 아닌 재범(이정렬 분)의 딸이었던 것. 현진은 어쩌면 본인이 은연 중에 알고 있었던 것 같다고 담담하게 이를 받아들였다. 수진은 이진과 현진 사이를 오가며 엄마처럼 동생들을 다독이는 모습을 보였다.

헤럴드경제

영신은 수진과 진홍(이재윤 분)을 내보내고 홍희(남기애 분)를 집으로 불렀다. 홍희에게 자신이 죽으면 수진의 엄마가 되어 달라고 부탁한 것. 하지만 홍희는 “이미 수진이가 다 커서 엄마가 필요 없을 거 같아요”라며 영신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영신은 보지 못했던 수진의 어린시절 사진과, 아이의 배냇저고리를 선물했다.

홍희와 진홍을 포함해 모든 식구들이 모인 성대한 식사자리가 열린 저녁, 윤복(허율 분)이가 찾아왔다. 수진은 윤복이가 너무 반가우면서도 마음 한편으로 이튿날 돌려보내야 한다는 생각에 눈물을 보냈다. 늦은 새벽, 윤복이는 인기척에 방을 나섰다가 영신을 마주치게 됐다. 윤복이는 춥고 무섭다는 영신의 곁을 지켰다. 이어 수진의 인형을 영신 손에 쥐어줬다. 영신은 그렇게 영원히 돌아올 수 없는 길을 떠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