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6171 0722018031443856171 03 0301001 5.18.4-RELEASE 72 JTBC 0

청년 일자리 만든다더니…특정인 합격 밀어준 '창조 채용'

글자크기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창조경제 혁신센터'가 전국에 들어섰습니다. 청년들의 창업을 돕고,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거였지요. 그런데 이 센터에서 청년들을 울리는 '채용 비리'가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정인을 서류 심사도 없이 합격시키거나 내부 직원들끼리 높은 점수를 몰아주는 특혜가 있었단 것입니다.

구희령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 대전· 부산· 울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청년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 센터들에서도 채용 비리가 벌어졌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조사 결과 관련 공공기관 및 단체 중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포함해 30곳에서 채용비리 140건이 드러났습니다.

센터의 채용 비리 형태는 다양합니다.

서류 심사도 건너 뛰고 내부 직원들끼리 무조건 높은 점수를 주거나 공고 없이 특채를 한 경우도 있습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도와야 할 공공기관도 채용 비리를 저질렀습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는 옛 직장 동료를 계약직으로 뽑은 뒤 곧 정규직으로 바꿔줬습니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인사부서가 아니라 지인이 면접을 봤습니다.

중소기업 모태펀드를 운영하는 한국벤처투자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중기부는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5곳을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구희령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