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6111 1022018031443856111 05 0506002 5.18.4-RELEASE 102 인터풋볼 0

[ACL 리뷰] '양동현 데뷔골' 윤정환의 세레소, 부리람과 2-2 무승부...G조 3위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양동현이 득점포를 가동한 세레소 오사카가 안방에서 부리람 유나이티드와 무승부를 거두며 G조 3위를 유지했다.

윤정환 감독이 이끄는 세레소 오사카는 14일 오후 7시 일본 오스카 나가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G조 4차전에서 부리람 유나이티드와 치열한 공방전 끝에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세레소는 1승 2무 1패 승점 5점으로 G조 3위에 머물렀다. 부리람은 세레소와 승점이 같았지만 골득실에 앞서며 2위를 기록했다.

홈팀 세레소는 양동현과 켄유를 최전방에 배치했고, 골문은 김진현이 지켰다. 경기는 치열했고, 선제골의 몫은 부리람이었다. 전반 11분 마이카미가 득점포를 터뜨리며 앞서갔고, 이후 세레소가 공세를 펼치며 추격했다. 그러나 전반은 0-1로 뒤진 채 마무리했다.

세레소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해결사는 양동현이었다. 후반 20분 마루하시의 크로스를 양동현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동점골을 터뜨렸다. 공방전이 펼쳐졌고, 다시 부리람이 리드를 잡았다. 후반 26분 디오고가 추가골을 기록하며 세레소를 압박했다.

세레소가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30분 야마무라, 후반 42분 앤도를 투입하며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다. 결국 세레소는 후반 43분 수기모토가 극적인 동점골을 기록했고, 승점 1점을 따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