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5898 1022018031443855898 05 0506002 5.18.4-RELEASE 102 인터풋볼 0

[ACL 리뷰] '2G 7실점' 무너진 제주, 안방서 광저우에 0-2 완패...16강 빨간불

글자크기
인터풋볼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광저우와 2경기에서 7골을 헌납했다. 수비가 무너진 제주가 안방에서도 복수에 성공하지 못했고, 16강 진출도 어려워졌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14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G조 4차전에서 광저우 에버그란데에 0-2 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제주는 1승 3패 승점 3점으로 G조 최하위에 머물렀고,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전반전] 최정예로 나선 제주, 전반에만 2실점

인터풋볼

제주가 광저우를 잡기 위해 최정예로 나섰다. 3-4-1-2 포메이션을 사용한 제주는 공격진에서 마그너와 류승우가 호흡을 맞췄고, 이창민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중원은 박진포, 이찬동, 권순형, 정다훤이 구축했고, 3백은 김원일, 조용형, 권한진이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이창근이 꼈다. 원정팀 광저우 역시 굴라트, 알란, 구데이, 김영권 등 주축 선수들을 모두 투입했다.

제주가 전반 7분 이창민의 강력한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고, 전반 18분에는 권순형이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막혔다. 제주가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27분 알란이 내준 패스를 구데이가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제주가 한 골을 더 내줬다. 전반 37분 오른쪽 측면 장린펑의 크로스를 알란이 정확한 헤더로 마무리했다. 설상가상. 제주는 전반 41분 박진포가 이른 시간에 빠지고, 정운이 투입됐다. 결국 제주는 0-2로 뒤진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전] 변화 가져간 제주, 안방에서 패배

인터풋볼

제주가 후반 시작과 함께 이동수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제주가 찬스를 잡았다. 후반 1분 마그노가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광저우가 반격했다. 후반 8분 가오린이 결정적인 찬스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창근을 넘지 못했다.

제주가 빠른 공격으로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19분 이창민이 프리킥 찬스에서 날카롭게 감았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제주는 후반 23분 조용형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후 광저우는 후반 24분 정 룽을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제주 역시 후반 32분 호벨손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그러나 세밀함이 떨어졌다. 제주는 호벨손과 마그노를 중심으로 반격했지만 완벽한 찬스가 없었고, 광저우의 수비벽에 막혔다. 설상가상으로 김원일이 후반 막판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고, 결국 제주는 안방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경기결과]

제주 (0):

광저우 (2): 구데이(전반 27분), 알란(전반 37분)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