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5239 0512018031443855239 02 0204001 5.18.11-RELEASE 51 뉴스1 0

[MB소환]혐의 부인 속 밤샘조사 시작…책임전가 발언도(종합3보)

글자크기

"다스 비자금 횡령·140억 직권남용·대통령기록물 등 부인"

특활비·삼성 소송비 대납 등 조사 돌입…곰탕으로 저녁식사

뉴스1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77)이 14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해 대국민 메시지를 밝히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는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이다. 2018.3.14/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최은지 기자 =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77)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 사건 조사를 마무리하고 후반전 격인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과 다스 소송비 대납 등 뇌물수수 사건에 대한 조사에 돌입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오전 9시49분부터 오후 5시까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가 진행한 다스 비자금과 차명재산 의혹 등 실소유주 관련 조사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 차명계좌 실소유 문제와 다스 비자금 횡령 문제, 다스 소송에 공무원 동원 문제, 대통령 기록물 반출문제에 대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와 관련된 혐의는 전반적으로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범죄혐의 자체 기준으로 봤을때 (일부라도 혐의 인정은) 없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 비자금 횡령이나 다스 소송 과정에 공무원을 동원해 다스가 BBK에 투자한 140억원을 먼저 반환받은 혐의, 대통령기록물 반출 혐의 등에 대해 전반적으로 부인하는 취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본인은 전혀 모르는 일이며, 설령 있었더라도 실무선에서 일어난 일일 것이라는 전체적으로 부인하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통령은 조사에서 다스와 도곡동땅 차명재산과 관련해서는 자신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며 다스는 자신의 소유가 아니다, 경영 등에 개입한 바 없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답변하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자료와 핵심 관계자의 진술을 제시하면서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 소유를 인정하지 않는데 삼성 소송비 대납 사건과 관련한 조사는 어떻게 이뤄지나'라는 질문에 "어느부분까지 인정하는지도 상당한 의미가 있을 수 있다"며 "동기가 될 수는 있지만 반드시 실소유주를 인정해야만 다스 소송비 대납 문제가 성립되는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스 관련 조사가 마무리된 후 송경호 특수2부장검사가 투입돼 오후 5시20분부터 삼성의 다스 미국 소송비 대납 사건, 국가정보원 특활비 수수 사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대보그룹(5억원), ABC 상사(2억원), 김소남 전 의원 공천헌금(4억원) 등 기타 불법자금을 수수 등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이복현 특수2부부장검사는 오전부터 오후까지 계속해서 조서 작성 실무 업무를 맡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측에서 뇌물 수수 혐의와 관련해 공소시효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공소시효 얘기는 (뇌물을) 받았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팩트를 확정화할 문제"라며 "아직까지 서면이나 의견을 제시받은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검찰은 뇌물수수 의혹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연장선상에 있는 만큼, 다스 관련 조사를 우선 진행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판단했다.

오전 조사는 다스 수사를 담당한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가 진행해 3시간16분에 걸처 진행됐다. 이 전 대통령은 오후 1시11분부터 설렁탕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휴식을 취한 후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총 6시간16분가량 다스 관련 조사를 받았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오후 조사 과정에서 두차례 정도 휴식 시간을 가졌다. 검찰은 한 주제에 대한 조사가 끝난 후 중간중간 휴식시간이 필요한지 이 전 대통령에게 의사를 물어보는 식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오후 조사는 오후 7시가량까지 진행하고 이후 이 전 대통령은 50여분 간 저녁식사 및 휴식을 취했다. 저녁식사 메뉴는 이 전 대통령의 의사에 따라 인근 식당에서 주문한 곰탕이다.
eonki@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