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4761 0102018031443854761 04 0401001 5.18.4-RELEASE 10 서울신문 0

트럼프·틸러슨, 북핵 불협화음 막내린 14개월의 ‘불편한 동거’

글자크기
고별 기자회견에서도 신경전
‘트럼프’ 이름 한 번도 말 안 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전격 경질을 공표하면서 지난 14개월여간 이어져 온 두 사람의 불편한 동거도 막을 내렸다. 마지막 순간은 어느 때보다 불명예스러웠던 것으로 평가된다.
서울신문

13일(현지시간) 경질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사실은 렉스(틸러슨 국무장관)와 잘 지냈지만, 실제로는 다른 생각과 사고방식이 있었다”고 교체 배경을 밝혔다. 이어 “나는 이란 핵협정을 끔찍하다고 생각하는데, 그(틸러슨)는 이란 핵협정에 대해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복수의 소식통은 CNN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틸러슨 장관을 전격 경질한 가장 큰 요인은 두 사람이 다른 어떤 현안보다 북한에 대해 가장 뚜렷하게 불협화음을 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유엔총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으로 지칭하고 “틸러슨은 리틀 로켓맨과 협상하느라 시간을 허비하고 있다”고 폄하할 때부터 이미 틸러슨 장관의 입지는 흔들렸다. 러시아의 대선 개입 스캔들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이 증거가 없다고 주장해도 틸러슨 장관은 이를 믿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8일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5월 안에 만나겠다는 공식 발표를 하기 불과 몇 시간 전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틸러슨 장관이 기자들에게 “북한과의 대화에 대해 말하자면 협상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딴소리를 하자 두 사람은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됐다.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은 지난 10일 새벽 2시쯤 케냐에 머물던 틸러슨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보스(대통령)의 심기가 불편하다. 주말 다소 모욕적인 대통령의 트윗이 올라올 수 있으니 알고 있어라”는 취지의 경고를 했다.

켈리 실장은 전화 통화에서 틸러슨 장관에게 가능한 한 서둘러 워싱턴으로 돌아올 것을 제안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틸러슨 장관은 ‘모욕적인 트윗’이 정확히 무엇을 뜻하는지 완전히 이해하지 못한 채 지난 12일 귀국행 비행기에 올랐다고 전했다. 13일 오전 워싱턴에 도착해서야 트위터를 통해 경질된 사실을 알게 됐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국무부 청사에서 고별 기자회견을 갖고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내보낸 지 약 3시간이 지난 정오쯤에야 대통령과 통화해 정식 해임 통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질서 있고 원활한 이양을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오는 31일까지는 장관직에 남아 있을 것이지만 모든 권한은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에게 위임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무부와 국방부, 미국 국민 등에 고마움을 전했지만 대통령에게는 감사를 표하지 않았다. 그는 회견 내내 ‘트럼프’라는 이름을 언급하지 않고 ‘미국의 대통령’이라고 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