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4747 0042018031443854747 04 0401001 5.18.4-RELEASE 4 YTN 0

'재팬 패싱' 걱정하는 아베, 북일 정상회담 모색

글자크기

[앵커]
북한에 대한 강한 압박을 일관되게 주장해 오던 일본이 북일 정상회담을 모색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제적인 북한 비핵화 논의에서 배제되고 있다는 우려와 일본인 납북 피해자 문제 해결을 염두에 둔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아베 일본 총리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최근 아베 총리를 만나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 협상 과정에 대해 자세히 설명한 뒤 이 같은 분위기가 만들어졌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서 원장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전달한 부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아베 총리와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대화가 불가피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스가 관방장관도 북일 정상회담 추진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무엇이 가장 효과적인가, 그런 관점에서 앞으로의 대응을 검토해 나갈 것입니다.]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배경에는 우리 정부와 북한,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적인 비핵화 논의에서 일본에 배제되는 '재팬 패싱' 우려도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과 100% 뜻을 같이한다면서 대북 압박만 주장해 오다 갑자기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 입장으로 돌아서자 할 말이 없게 된 아베 총리가 북일 정상회담으로 반전을 꾀하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여기에 일본 국내 정치적으로 아베 총리 부부가 연루된 '사학 스캔들'이 관련 문서 조작 사실이 드러나 재점화되면서 궁지에 몰린 아베 총리가 국민의 따가운 시선을 돌리려는 노림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일 정상회담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시각이 우세합니다.

과거 고이즈미 총리 때는 북한이 일본에 미국과의 교량 역할과 경제협력을 기대하면서 김정일 당시 총서기와의 정상회담이 성사됐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라져 일본과의 정상회담이 북한으로선 그다지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