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4610 0032018031443854610 01 0101001 5.18.4-RELEASE 3 연합뉴스 17162090

여야 원내대표 두 차례 회동…'개헌·GM 국조' 합의 불발(종합)

글자크기

민주, 개헌 협의틀 요구…한국·바른미래 "한국GM 국정조사해야"

패키지 일괄타결 실패에 '네 탓 공방'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한지훈 설승은 기자 =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4일 개헌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한 국정조사 실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두 차례 만났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성과 없이 헤어졌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김성태(자유한국당)·김동철(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난 데 이어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도 회동해 당면 현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으나 접점을 찾지 못했다.

연합뉴스

자리 함께하는 여야 3당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2018.3.14 mtkht@yna.co.kr



민주당은 오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 개헌안 발의가 예상되는 만큼 국회가 '2+2+2 개헌 협의체'(3당 원내대표·헌정특위 간사)를 가동해 개헌안 논의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으나 야당의 협조를 끌어내는 데 실패했다.

야당은 국회의 개헌 논의와 관련해서는 어느 정도 공감대를 보였으나 민주당이 한국GM 국정조사 카드를 먼저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하며 맞섰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요구하는 한국GM 국정조사 방안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국익 훼손과 정치공세 악용 우려 등의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이런 입장차 속에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결국 주요 쟁점 사안을 한 묶음으로 일괄 타결하는 데 실패했다.

이들은 회동 후 합의 불발을 두고 '네 탓 공방'도 벌였다.

우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국회의 개헌 논의가 중심이어야 하는데 (야당이 한국GM 국정조사 실시 등) 자꾸 조건을 붙인다"며 "다국적 기업인 GM과 최대한 우리나라에 도움이 되는 협상을 해야 하는 시점이기 때문에 국정조사를 먼저 할 것이 아니라 정부가 협상을 잘하도록 여야가 힘을 모으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개헌 논의는 그것대로 정말 열심히 하고, 한국GM 국정조사, 성폭력 근절을 위한 국회 차원의 제도적 장치 보완도 중요한 일"이라며 "민주당은 대통령 개헌 발의에 맞춰 개헌 논의에 속도를 내보자고 하면서도 3월 임시국회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고 맞받았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개헌 논의도 하고 국정조사도 해야 한다"며 "GM 사태를 엉망으로 만들어 버린 정부와 산업은행, 국세청을 그대로 믿고 맡기자는 것인가. 국회가 나서서 압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리에 앉는 여야 3당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자리에 앉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2018.3.14 mtkht@yna.co.kr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