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3213 1092018031443853213 04 0401001 5.18.16-RELEASE 109 KBS 33232302

시리아 東구타 반군지역서 대규모 대피 시작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리아·러시아군의 무차별 폭격에 '생지옥'이 된 수도 동쪽 반군 지역에서 주민 약 150명이 도시를 벗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구타에서 13일(현지시간) 환자 등 147명이 도시를 벗어났다고 dpa통신이 유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앞서 시리아 국영 사나통신은 '가족들'이 '안전 통로'를 이용해 포위된 동구타를 벗어났다고 보도했다.

11세 딸과 함께 동구타를 빠져나온 한 여성은 시리아 국영 알이크바리야 티브이(TV)에 "나오게 돼 알라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27일부터 '인도주의 통로'를 설치하며 주민 대피를 종용했으나 최근까지 이 경로를 이용한 주민은 손에 꼽을 수준에 그쳤다.

이날 주민 단체 대피는 동구타의 양대 반군조직 중 '자이시 알이슬람'과 러시아 사이 합의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동구타 반군은 철수 협상에 응하지 않는다고 선언했지만, 결국 제2 도시 알레포나 제3 도시 홈스와 마찬가지로 철수가 일단 시작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러시아군은 지난 며칠간 동구타에서 대피한 주민이 300명이 넘는다고 러시아 매체 리아뉴스통신에 말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의 라미 압델 라흐만 대표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활동하는 시리아 반정부 진영 사업가가 협상을 중재했다"며 "유엔은 거의 관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는 이송이 필요한 환자를 약 1천명으로 집계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최대수기자 (freehead@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