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2565 0242018031443852565 01 0101001 5.18.16-RELEASE 24 이데일리 0

박수현, 민주당 충남지사 후보 사퇴…"무소속 고려 안 해"(종합)

글자크기

14일 보도자료 통해 입장표명

“개인 가정사도 악용하는 저질정치 끝내야”

與 "안타까워, 당 부담 덜어주기 위한 결단"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박수현 전(前)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결국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놨다. 불륜·내연녀 공천 의혹 등에 따른 당 지도부의 거듭된 사퇴 압박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 전 대변인은 이런 의혹에 대해 “날조된 거짓”이라며 강력 부인해 왔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저 같은 희생자가 다시 없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민주당 충남지사 경선은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의 2파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 3월 6일에 이미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려 마음을 굳혔으나, 갑자기 저에게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의 변화가 생겼다”며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고 전했다.

박 전 대변인 측에 따르면 박 전 대변인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비서 성폭행 의혹으로 사퇴한 지난 6일, 그의 대선캠프 대변인 등을 지낸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퇴를 심각하게 고려했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박 전 대변인은 당일 모든 선거활동을 중단한 뒤 지난 12일에서야 선거운동을 재개한 바 있다.

그러면서 “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저와 관련된 분의 명예도 지켜야했다”며 “오늘 당 최고위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는 저의 소명을 모두 수용했다. 최고위의 수용으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그는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며 “죽을 만큼 고통스러웠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무리 오염된 정치판에서도 옥석은 구분되어야 한다. 그것이 희망이기 때문”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라는 ‘영광’을 입은 저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것이라도 마다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이어 “저의 부족함으로 걱정을 끼친 국민께 엎드려 용서를 청한다”며 “그동안 응원해주신 충남도민과 당원동지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변인 측은 무소속으로 출마할 의사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전 대변인 측은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무소속 출마 가능성에 대해 “현재로서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안 전 지사가 사퇴한 날 사퇴하려고 고민을 했었다”며 “하지만 주변에서 말렸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여당은 박 전 대변인 사퇴에 대해 “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헌신과 희생”이라고 평가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전 대변인의 사퇴는 안타까운 일이나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한 것”이라며 “본인과 관련된 사건에 대해 충분히 당에 소명을 했으며, 향후 진위공방 등 논란의 격화로 당이 받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구당의 결단을 한 것”이라고 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