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1866 0092018031443851866 01 0101001 5.18.16-RELEASE 9 뉴시스 0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직 사퇴…"저질정치 이제 끝내야"

글자크기
뉴시스

비공개 최고위 참석한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충남지사 선거 예비후보직을 사퇴했다. 내연녀 공천과 불륜 의혹이 불거지면서 당 지도부의 자진사퇴 압박이 거세지자 결국 자리를 내려놓은 것이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어 "저는 이 시간부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 6일에 이미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려 마음을 굳혔으나, 갑자기 저에게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의 변화가 생겼다"며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저와 관련된 분의 명예도 지켜야했다"며 "오늘 당 최고위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는 저의 소명을 모두 수용했다. 최고위의 수용으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변인은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면서 "죽을 만큼 고통스러웠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아무리 오염된 정치판에서도 옥석은 구분되어야 한다. 그것이 희망이기 때문"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라는 '영광'을 입은 저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것이라도 마다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변인은 "저의 부족함으로 걱정을 끼친 국민께 엎드려 용서를 청한다"며 "그동안 응원해주신 충남도민과 당원동지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자신의 의혹을 소명했다. 그러나 최고위가 박 전 대변인에게 자진사퇴를 재차 권유하자 박 전 대변인은 결국 이를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lj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