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1806 0242018031443851806 04 0401001 5.18.11-RELEASE 24 이데일리 38288846

'사학스캔들' 아베…"문서조작 지시한 적 없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퇴진 압력을 받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4일 ‘사학스캔들’ 문서 조작과 관련해 “내가 (조작을) 지시한 적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조작 전의 문서를 봐도 토지 (특혜) 매각에 나 자신이나 부인(아키에 여사)이 관여하지 않은 것은 명백하다”며 “지금까지 말해왔던 것처럼, 나나 부인이 국유지 매각이나 학교 인가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을 명확히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행정 전체의 신뢰를 흔들수 있다는 점에서 행정의 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 재차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아베 총리는 참의원 답변에서 “조직 재건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 아소 재무상은 이를 위해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해 아소 부총리 경질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여야는 이날 문서조작이 발생한 지난해 2~4월 재무성 이재국장으로 해당 업무를 총괄했던 사가와 노부히사 전 국세청 장관을 국회로 불러 심문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그의 증언이 아베 총리의 거취를 결정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자민당과 공명당은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의 국회 출석에 대해서는 “문서 조작 문제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수용 불가 입장을 전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