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1227 0092018031443851227 02 0201001 5.18.16-RELEASE 9 뉴시스 0

[종합]안희정, 두번째 고소돼…"위계 간음 등 범죄 사실 7개"

글자크기
뉴시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 두번째 피해자 고소장 제출


安 싱크탱크 연구원, 서부지검에 고소

위계 간음 등 혐의 3개, 범죄 사실 7개
"피해자 불안해하는 면 있어, 지원 요청"

【서울=뉴시스】유자비 기자 = 안희정(53) 전 충남도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두번째 폭로자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소속 연구원이 14일 검찰에 안 전 지사를 고소했다.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소속 연구원 A씨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오선희·신윤경 변호사는 이날 오후 3시께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을 찾아 안 전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 측은 안 전 지사 고소 사유로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위계 등 간음' 등 혐의를 제기했다.

오 변호사는 고소장을 제출한 뒤 취재진과 만나 "범죄 사실 7개, 혐의 3개를 고소장에 적시했다"며 "수사는 조용히 잘 받겠다"고 밝혔다.

그는 안 전 지사의 혐의가 업무상 위력에 해당한다고 보는 이유에 대해 "검찰 수사 과정에서 밝혀질 거라 믿는다"며 "(고소장에)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와 안희정씨 사이 관계에 대해 설명과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이유에 대해선 "고소 사실 내용 자체가 서부 관할내 있는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소에서 안 전 지사의 성폭행과 성추행 사실을 알면서 방치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수사 과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들은 이날 고소장을 접수한 뒤 1시간 가량 수사팀을 만나 피해자 비공개 출석 요구 등 지원 사항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오 변호사는 "피해자 비공개 출석을 요구하고 긴급상황에서 출동하는 위치추적장치 등 지원 제도를 지원받을 수 있을 지 요청했다"며 "(피해자가 신변을)불안해 하는 면이 있다. 변호사 차원에서 검토해 요청했다"고 밝혔다.

A씨가 현직 연구원인지에 대해선 "특정되서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 변호사는 "미투운동 배경은 권력에서 피해보고 권력이 없어 말 못하는 과정이 있었다"며 "피해자 입장에선 용기냈더니 얼굴, 가족, 사는 곳들이 밝혀지면서 삶이 하나하나 남들에 의해 해체되는 과정이 두렵고 힘든 상황이다. 피해자가 조사 잘 받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A씨는 지난 7일 "안 전 지사로부터 1년 넘게 총 7차례에 걸쳐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 연구소는 안 전 지사가 설립을 주도한 싱크탱크 조직이다.

A씨 주장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것을 비롯해 2016년 8월과 12월 각각 서울 서초구, 중구에 있는 호텔에서 성폭행을 당했다.

또 2015년 10월 충남 예산 식당의 주차장과 서울 서교동 연구소 부근 식당, 2016년 5월 충남 홍성 공원과 7월 논산 종교시설에서도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시도나 성추행이 있었다.

안 전 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최초 폭로자인 김지은(33)씨 사건과 병합해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A씨 고소 내용을 파악한 뒤 고소인 조사를 진행하고 이르면 금주 중 안 전 지사를 재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수사와 아울러 2차 피해자를 조사하는 등 철저하고도 신속하게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 전 지사의 비서였던 김씨는 지난 6일 서부지검에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러시아, 스위스, 서울 등에서 김씨를 4차례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안 전 지사와 김씨 진술을 비교하며 참고인 조사를 병행하는 한편 관련 장소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압수물을 분석 중이다.

검찰은 전날 정황 증거 확보 차원에서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과 관사, 경기 광주시에 있는 안 전 지사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폐쇄회로(CC)TV, 컴퓨터 기록물,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이날도 도지사 집무실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앞서 지난 7일부터 사흘 동안은 성폭행 장소로 지목된 마포구 한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해 CCTV를 확보했다.

한편 김씨와 A씨의 법률 지원을 맡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세 번째 피해 제보가 접수됐다고 밝힌 상태다.

jabiu@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