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0984 0772018031443850984 06 0601001 5.18.11-RELEASE 77 텐아시아 0

[TEN 인터뷰] 김강우 "'사라진 밤'과 '오작두', 상반된 캐릭터 연기에 쾌감 느껴요"

글자크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텐아시아

영화 ‘사라진 밤’에서 진한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강우/사진제공=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영화 ‘사라진 밤’의 진한과 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의 오작두를 동시에 선보이게 됐어요. 둘이 너무 다른 캐릭터라 재미있습니다. 배우로서 시청자와 관객에게 상반된 모습을 보여준다는 쾌감도 느끼고요.”

지난 7일 개봉한 영화 ‘사라진 밤’에서 김강우는 아내를 살해하고 완전 범죄를 꿈꾸는 진한 역을 맡아 열연했다. 현재 방영 중인 MBC ‘데릴남편 오작두’에서는 해맑고 낙천적인 오작두를 연기하며 스크린과 안방극장에서 동시에 활약하고 있다.

“‘사라진 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이 영화만의 분명한 매력이 느껴졌어요. 우리가 기본적으로 생각하는 스릴러의 구조와는 확연히 다르고 전개 방식도 독특했죠. 처음부터 끝까지 보는 사람에 따라 다른 추리를 하게 만드는 점도 다른 영화와는 차별화된다고 생각해서 출연을 결정했어요.”

김강우는 영화에서 아내 윤설희 역을 맡은 김희애와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극 중 아내를 죽인 남편과, 남편에게 살해 당한 아내로 만났지만 연상 연하 커플로서 묘한 케미를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강우는 김희애를 ‘뮤즈’라 부르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김희애 선배와는 예전부터 멜로를 한 번 해보고 싶었어요. 그런데 이렇게 살벌한 스릴러로 만나게 돼 아쉬운 부분도 있죠. 하하. 김희애 선배가 윤설희 역을 맡아서 캐릭터의 매력이 더 살아났고 자칫 비현실적으로 들릴 수 있는 대사들이 거부감 없이 받아들여질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캐스팅이라고 생각해요.”

텐아시아

“배우는 ‘이기적인 직업’이라고 생각한다”는 김강우./사진제공=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데릴남편 오작두’의 김강우는 ‘사라진 밤’의 김강우와는 180도 다르다. 진한과 오작두는 옷차림부터 말투까지 전혀 다른 인물이다. ‘데릴남편 오작두’를 통해 김강우의 색다른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그는 전혀 어울릴 거 같지 않은 전라도 사투리도 구수하게 구사하며 또 하나의 인생캐릭터를 만들어 가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오직 오작두 캐릭터만 보고 선택한 작품이에요. 요즘 사람들은 타인의 삶에 엄청난 관심을 가지고 있지만 정작 자신의 삶에는 무관심하죠. 그러나 결정적인 순간에는 자기 자신만 챙겨요. 그런 면에서 타인의 삶에 별다른 관심이 없고, 자신의 삶에 무게를 두는 오작두는 비현실적인 캐릭터로 보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오작두 같은 사람이 많아져야 좀 더 좋은 사회가 되지 않을까요?”

김강우에겐 배우 말고도 다른 중요한 역할이 있다. 그는 한 가정의 가장이자 두 아들의 아빠다.

“가족들에게 미안한 점이 많아요. 연기를 하면 할수록 배우는 참 이기적인 직업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가족들에게 희생을 강요할 수밖에 없고, 가족들의 완벽한 이해 없이는 배우 생활을 계속 유지할 수 없죠. 모든 생활이 연기에 맞춰지기 때문에 가족들이 감내하는 게 굉장히 많을 거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촬영이 없을 때는 최대한 가족들에게 신경 쓰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올해로 데뷔 16년 차인 김강우. 데뷔 이후 가장 많이 변한 게 뭐냐고 했더니 이렇게 말했다.

“나이를 먹으면서 좀 더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한 작품 한 작품 할 때마다 평가받는 것에 스트레스를 받았거든요. 이제는 일희일비하지 않아요. 좀 더 여유로워졌고 즐기면서 일하려고 합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