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0367 0362018031443850367 06 0602001 5.18.11-RELEASE 36 한국일보 0

[Hi #이슈]강유미 "몇 명 꽂았나→다스 누구 것"…돌직구는 진행中

글자크기
한국일보

강유미가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맹활약 중이다. SBS 제공,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강유미가 던지는 돌직구 질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강유미는 KBS2 '개그콘서트', tvN '코미디 빅리그' 속 재치 넘치는 개그우먼으로 오랜 시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아울러 그는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팬들과 직접 소통,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며 활동 범위를 넓혀갔다.

이런 강유미가 최근에는 '질문'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를 통해서 말이다. 그는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흑터뷰' 코너를 담당하면서 각계각층 인사들을 만나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특히 14일 강유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소환 현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강유미는 서울 서초동 검찰청으로 찾아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포토라인 앞에까지 나섰다. 과연 그가 그토록 듣고 싶어 했던 "다스는 누구 것"에 관한 답을 얻어낼지 관심이 모인다.

강유미는 그동안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는 물음의 답을 얻고자,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인터뷰를 진행하고자 고군분투했다. 심지어 강유미는 이명박 전 대통령 집무실, 사저를 찾아가 경호원 경찰에 "인터뷰를 하러 왔다. 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본다면 다스가 누구 것인지 물어봐 주길 바란다"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이보다 앞서 강유미는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을 향해 "강원랜드에 몇 명 꽂아주셨는가"라고 물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 관련해 모두가 궁금했을 질문을 던진 것이다. 또 강유미는 "뭘 꽂나"라는 권성동 의원의 반문에 "채용시켜주는 것", "증거 삭제는 왜 의뢰했나", "정말 한 명도 없나" 등 연거푸 질문을 이어갔다.

강유미는 매주 목요일 밤 시청자들의 속을 시원하게 만드는 질문 퍼레이드로 유쾌한 재미를 자아내고 있다. 그가 다른 이슈에서는 어떤 물음으로 상대방의 넋을 빼놓을까. 강유미가 던지는 묵직한 돌직구는 향후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김은지 기자 dddddv5@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