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6880 0042018031443846880 06 0602001 5.18.16-RELEASE 4 YTN 0

[Y현장] '같이 살래요' 유동근·장미희 "황혼 로맨스, 설렌다"

글자크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유동근과 장미희가 '세상 어디에도 없었던' 황혼 로맨스를 예고했다.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에서 KBS 새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윤창범 PD, 유동근, 장미희, 한지혜, 이상우, 박선영, 여회현, 금새록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같이 살래요'는 주말 가족드라마에서 보기 어려웠던 60대의 로맨스를 전면에 내세웠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황혼 로맨스의 주인공은 유동근과 장미희. 첫사랑에서 노년이 되서 다시 만난 효섭과 미연으로 등장한다.

이날 유동근은 출연 계기를 설명하며 "감독한테 전화가 왔다. 저랑 '명성왕후'를 함께 했는데 주말 드라마를 부탁하고 싶다고 하더라. '무슨 암이야?'라 물었더니 이번에는 암도 아니고 또 로맨스도 있다고 해서 기쁘게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첫 사랑 관련한 로맨스가 좋았다. 미연에 대한 효섭의 사랑이 굉장히 멋있게 다가왔다. 아버지 이전의 남자의 시간을 찾아가는 재미가 쏠쏠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상대역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며 "장미희씨가 지닌 당당한 품격이 굉장히 작업하면서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미희 역시 "평소 나무처럼 깊게 뿌리내린 사람이 되고 싶었다. 제가 생각하는 효섭이 그런 사람이다. 그 자리에 그대로 곧게 뿌리내리고 살고 있는 사람"이라고 상대인 효섭 역에 대한 매력을 드러냈다.

이어 "미연에게 어떤 가능성이 있다면 자기 자신보다 상대를 사랑하는 마음, 이것이 배우 장미희와 미연 사이 공통점이라고 생각한다. 향후 로맨스가 어떻게 진행될지 저 역시 매우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같이 살래요’는 수제화 장인 효섭네 4남매에게 빌딩주인 새엄마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 '파랑새의 집' '다시, 첫사랑'을 집필한 박필주 작가와 '명성왕후' '서울 1945' '대왕세종' 을 연출한 윤창범 PD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17일 첫 방송.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KBS]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