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6841 0352018031443846841 02 0201001 5.18.11-RELEASE 35 한겨레 47003454

개랑 놀면 사람도 개도 좋다

글자크기
[한겨레] [애니멀피플] 동물매개활동 긍정적 효과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연구팀 “개랑 논 학생들 스트레스 완화”

서울시 “동물매개활동 참여 개들 스트레스 변화 거의 없어”



한겨레

개와 아이가 놀고 있다. 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와 함께 놀면서 치료하는 ‘동물매개활동’ 결과 참여자의 스트레스가 줄어드는 것이 확인됐다. 사람과 함께 논 개들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교는 한국시각 13일 오후 개와 사람이 일대일로 놀면 실제로 학생들의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학술지 ‘스트레스와 건강’에 발표된 연구를 보면 테라피 수업을 들은 학생 246명이 수업을 듣지 않은 학생들과 비교해 스트레스가 감소하고 행복함을 느끼는 정도나 에너지 등이 증가했다. 또 수업을 들은 학생들에게 행복하다는 감정이 좀 더 지속했다. 남녀의 차이는 없었다. 테라피 수업 동안 학생들은 7~12마리의 개와 자유로운 스킨십을 하고, 수업 전과 수업 후 10시간 뒤에 설문에 응했다.

이 대학의 심리학 명예교수이자 논문 공동 저자인 스탠리 코먼은 “10시간 후에도 학생들은 치료에 참여하지 않은 학생들과 비교해 부정적인 감정이 적었다”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논문은 “개를 통한 치료 효과가 단기간 지속하는 만큼 학생들의 스트레스가 증가한 시기에 이런 프로그램을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것을 권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한겨레

개와 아이가 놀고 있다. 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 활동에 참여하는 개들의 스트레스 지수는 어떤 변화가 있을까. 동일 조건의 실험은 하지 않았지만, 국내에서 비슷한 상황에 놓인 개들을 연구한 결과가 지난해 10월 말 발표됐다.

2016년부터 사단법인 위드햅과 함께 ‘동물매개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대 수의학 대학 등에 연구용역을 맡겨 ‘반려동물 매개활동 프로그램 개발 및 적용 가능성 탐색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매개활동에 참여한 개들은 활동 이후에 받는 스트레스 정도가 활동 전보다 낮거나 큰 차이가 없었다. 참여한 개 6마리가 모든 실험을 다 완수하지는 않았고 개체별 연구에서 모든 개가 스트레스 지수가 낮게 변화한 것은 아니었지만, 전체 개들의 코르티솔 변화량은 활동 전보다 낮아졌음을 근거로 들었다.

이 연구는 시츄, 스피츠, 토이 푸들, 진돗개 등 6마리의 강아지를 대상으로 지난해 6월5일부터 9월29일 사이에 스트레스를 측정했다. 측정은 타액의 든 코르티솔 양의 변화와 행동을 분석했다. 코르티솔은 공포 관련 스트레스와 연관된다. 스트레스 받은 개의 행동은 동공 확장, 헐떡거리기, 떨기, 낑낑거리기, 과도한 핥기, 숨기, 몸 자세 낮추기 등이었다. 서울시 동물매개활동에 참여한 이들은 특수성인, 일반아동, 특수아동, 복합성격장애아동 등 4가지 다른 특성을 지닌 사람들이었고, 수업은 50분씩 20회가 진행됐다.

그렇다면 개와 사람이 함께 노는 활동은 항상 좋은 걸까. 참여한 개들의 스트레스 정도가 높지 않다고 해도 주의할 점은 있었다. 서울시 연구를 진행한 사단법인 야생동물유전자원은행 김준, 정유진 연구원 등은 “개는 대부분 한 사람 혹은 특정 단체의 사람들에 속해 있고 사냥과 망보기 같은 작업에서 사람들을 돕도록 가축화되는 과정을 거쳐 변해왔기 때문에 낯선 이나 침입자를 경계하는 습관을 갖고 있다”며 “쓰다듬거나 간식을 주는 등의 단순한 상호작용을 넘어서 매개활동 중에 움직임이 제한된 채로 복종명령과 상호작용을 수행하는 것은 코르티솔을 상승시킬 수 있다”고 했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 기사가 참고한 논문

Petting away pre?exam stress: The effect of therapy dog sessions on student well?being (2018)

DOI: 10.1002/smi.2804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사람과 동물을 잇다 : 애니멀피플] [카카오톡]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