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6837 0022018031443846837 02 0208001 5.18.4-RELEASE 2 중앙일보 0

가뭄이 만든 신비로움…날씨가 예술이 되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제35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에서 은상을 수상한 「가뭄이 만든 신비로움」. 가뭄으로 인해 바닥을 드러낸 보령호의 마른자리가 분홍색을 띠며 신비롭게 나타난 장면을 촬영했다. [사진 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상청은 “23일 세계 기상의 날을 기념해 기상·기후 변화에 대한 관심과 아름다운 기상 사진을 통한 국민과의 소통을 위해 ‘제35회 기상·기후 사진 공모전’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햇살과 바람의 기억, 날씨를 보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기상·기후 사진 공모전은 일반공모와 특별공모(계절사진·스토리사진·타임랩스·가상현실)로 나눠 총 5개 부문에 걸쳐 진행됐다. 올해 기상·기후 사진 공모전에서는 총 2908개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최종 44개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한 작품들은 오는 20일부터 25일까지 경기 성남시 분당구 한국잡월드 그랜드 홀에서 전시회를 개최한다. 주요 수상작은 다음과 같다.

※사진을 클릭하면 수상작들을 한 번에 볼 수 있습니다.

일반공모 주요 수상작
중앙일보

「겨울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35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겨울바다」. 경기도 화성 전곡항에서 한파로 인해 얼어붙은 바다를 촬영했다.

중앙일보

「무지개를 즐기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35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에서 금상을 받은 「무지개를 즐기다」. 서울 뚝섬역에서 물이 고인 곳에 비친 반영을 이용해 무지개와 강아지를 함께 담아낸 작품이다.

중앙일보

「동아줄 구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너를 삼키고 말거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돌하르방의 겨울나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설경과 목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별공모(스토리) 수상작
중앙일보

「조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운해 속에 잠기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아니 땐 굴뚝에 연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얼음꽃 결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혹한이 준 선물, 누나와의 만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 제공 = 기상청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