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6058 0242018031443846058 04 0401001 5.18.11-RELEASE 24 이데일리 0

유나이티드 승무원, 이동장 짐칸에 실어 강아지 질식사

글자크기

목격자 "승무원이 이동장이 통로 막는다고 개 짐칸에 올리게 해"

유나이티드, 지난해 미국 항공사 중 수송 동물 사고 '최다'

화물칸에 실린 자이언트 토끼 폐사하자 주인 몰래 화장시키기도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승무원이 비행 도중 승객에게 반려견을 짐 싣는 칸에 올리라고 명령해 개가 죽은 사건이 발생했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과 NBC방송 등에 따르면 유나이티드 항공 1284편 여객기가 전날 밤 휴스턴에서 출발해 뉴욕까지 비행 도중 반려견이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 탑승객은 이동장이 좌석 아래 들어갈 수 있도록 고안됐으나, 일부가 기내 통로를 막게 되자 승무원이 짐칸에 올리도록 했다며 “소유주는 처음엔 반대 의사를 표하다 결국 지시에 따랐다”고 전했다.

그는 죽은 반려견 품종이 프렌치 불독이었으며, 짐칸에 올려진 후 30분 이상을 짖어댔다고 증언했다. 이 애완견은 기내 선반 안에서 3시간30분 가량 갇혀 있었다.

목격자인 매기 그레밍거는 “비행이 끝나고 나서 그 여자 주인은 강아지가 숨진 것을 보고 기내 복도에 앉아 큰 소리로 울었고 주변의 승객들도 완전히 놀랬다”고 말했다. 또 “이 여성과 딸을 도와주고 싶다. 유나이티드 승무원 때문에 그들은 개를 잃었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트위터에 썼다.

미국 현지 언론은 선반 내 산소 부족으로 그 강아지가 질식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정확한 폐사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요청한 상태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즉각 사과 성명을 냈다. 항공사 대변인 매기 슈메린은 “일어나서는 안 될 사고였다. 반려동물을 좌석 위 짐칸에 올리도록 해서는 안 됐다”며 “깊은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승무원을 면담하는 등 조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반려견이 소유주 가족의 항공료 전액과 반려동물 동반 탑승을 위해 지불한 요금(약 200달러) 등은 이미 환불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CNN은 유나이티드의 규정에 따르면 애완동물을 넣은 이동장이 좌석 아래에 들어갈 수 있을 경우에 기내 탑승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또 일부 동물들은 비행이 거절되기는 하지만 이 반려견은 거기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슈메린 대변인은 밝혔다.

한편 유나이티드 항공이 수송한 동물들이 다치거나 죽는 경우는 미국 항공사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NBC방송은 미 연방 교통부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미국 항공기 내에서 발생한 동물 사고는 모두 24건, 이 가운데 18건이 유나이티드항공 사고였다고 전했다.

유나이티드는 지난해 13만8178마리를 수송해 미국 항공사 중 가장 많은 동물을 수송했다. 그러나 수송된 동물 1만마리당 유나이티드는 동물이 다치거나 죽는 경우도 2.24건을 기록해 항공사 중 최다였다.

두번째로 많은 동물을 수송한 알래스카 항공(11만4974마리)의 사고건수는 0.26건으로 유나이티드의 10분의 1에 불과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작년 4월, 좌석 초과 예약을 이유로 60대 베트남계 탑승객을 폭력적으로 강제 퇴거시킨 사실이 알려져 세계적인 공분을 샀다. 또 화물칸에 실렸던 자이언트 토끼가 수송 중 폐사하자 주인 동의 없이 화장시켜 제소되기도 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