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4865 0142018031443844865 04 0401001 5.18.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8288846

'사과는 하지만 지시는 안했다?' 日 아베 총리-아소 부총리, 사학스캔들 연루 부정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AFP연합뉴스


일본 사학재단 모리토모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각 관련 문서조작 의혹에 대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이 일제히 "지시한 적"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14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조작 전의 문서를 봐도 토지 (특혜) 매각에 나나 부인(아키에 여사)이 관여하지 않은 것은 명백하다"며 "나나 부인이 국유지 매각이나 학교 인가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는 점을 명확히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작 이전 문서에 아키에 여사가 "좋은 토지가 있으니 진행해 달라"고 재무성측에 말했다는 내용이 있었다는 지적에 대해 "부인에게 확인해보니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아소 부총리 역시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참석해 문서 조작에 대해 "진심으로 유감이고 깊이 사과드린다"면서도 아베 총리 뿐 아니라 자신도 관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모리토모학원 국유지 헐값 매각 문제는 이 학원이 재무성측으로부터 국유지를 특혜 매입했고, 이 과정에서 아베 총리의 부인이 관여했다는 의혹이다. 국유지 매각을 관장하는 재무성이 모리토모에 대한 매각 관련 서류 14건의 내용을 고쳐쓰거나 삭제하는 등 조작했다는 점이 최근 밝혀지며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야권은 아소 부총리 겸 재무상 퇴진과 아키에 여사의 국회출석 등을 요구하며 국회 일정을 보이콧하는 등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재무성측이 문서 조작을 공식적으로 시인한 지난 12일 "행정 전체에 대한 신뢰가 흔들린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