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3291 0242018031443843291 04 0401001 5.18.4-RELEASE 24 이데일리 0

루게릭병 극복한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타계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근육이 마비되는 루게릭병을 진단받고도 세계적인 물리학자가 된 스티븐 호킹이 별세했다고 AFP가 14일 보도했다. 향년 76세.

호킹의 자녀들은 성명을 통해 이같이 알리고 “그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이었고 그의 업적과 유산은 오래도록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1942년 영국에서 태어난 호킹은 우주론과 양자 중력 연구에 기여했으며 뉴턴과 아인슈타인의 계보를 잇는 물리학자로 불린다. 호킹은 “아인슈타인 다음으로 천재적인 물리학자”라고 불리기도 한다.

호킹은 1959년에 17세의 나이로 옥스퍼드 대학교에 입학했다. 그는 옥스퍼드에 입학할 정도로 등수가 뛰어나지 않았지만 물리학 시험을 잘 본 덕에 입학을 할 수 있었다고 한다.

21세의 나이로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 이른바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으나 연구에 몰두하며 학문적 성과를 꽃피웠다.

생전의 그는 ‘심슨 가족’ 같이 대중적인 만화와 ‘빅뱅이론’ 같은 TV 프로그램에도 출연했고, 그의 말은 언론에 의해서 대서특필되는 ‘스타 과학자’였다.

그는 1965년 케임브리지대 대학원에 진학해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뛰어난 연구성과로 연구원과 교수 등을 거쳐 1979년부터 2009년까지 케임브리지대 수학 석좌교수를 지냈다.

1988년 발간한 대중 과학서 ‘시간의 역사’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로 등극해 세계적으로 1000만 권 이상 팔렸으며 런던 선데이 타임즈 베스트셀러 목록에 최고 기록인 237주 동안이나 실린 바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