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2762 0602018031443842762 07 0703001 5.18.11-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이순재 "'덕구', 주연으로는 마지막 작품이 되지 않을까"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사진/영화 '덕구' 스틸컷>


배우 이순재가 영화 '덕구'가 주연으로의 마지막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순재는 14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덕구' 제작보고회에서 "'덕구'가 주인공으로는 마지막이지 않을까"라고 생각을 내비쳤다.

그는 "늙은이 시트콤을 하면 주연을 할 수도 있겠지만 그런 기회가 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 욕심 같아서는 하고 싶은데, 90% 역할을 감당하는 건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고 은근한 아쉬움을 전했다.

한편 '덕구'는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음을 알게 된 할아버지가 남겨질 두 손자를 위해 자신을 대신할 사람을 찾아주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순재는 극중 '덕구 할배' 역을 맡았다. 개봉은 오는 4월 5일이다.

신정원 기자 sjw1991@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