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2488 0782018031443842488 01 0101001 5.18.4-RELEASE 78 이투데이 40949156

바른미래당, 이명박 검찰 소환에 “국민이 오히려 참담한 심정”

글자크기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은 검찰조사에 앞서 ‘참담한 심정으로 섰다’고 표현했지만 지금 참담한 심정인 것은 오히려 국민”이라고 밝혔다.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이 전 대통령 소환 직후 논평에서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이어 “국민 다수의 지지로 선출된 대통령이 어찌 이렇게 국민의 기대를 배신할 수 있는 것이냐”며 “이 전 대통령은 하고 싶은 말이 많다며 억울함을 표명했지만, 이미 뇌물수수, 배임, 횡령 등 온갖 혐의는 피할 길이 없다”고 비난했다.

신 대변인은 또 검찰 조사와 관련해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철저히 조사해 한 점에 의혹도 남김없이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그래야 이를 반면교사 삼아 ‘역사에서 이런 일이 마지막’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환을 계기로) 역대 모든 대통령이 불행한 말년을 맞이하게 된 것에 주목해야 한다”며 “측근의 권력형 비리는 국정을 마음대로 주무를 수 있는 제왕적 대통령제가 그 구조적 원인”이라고 말해 개헌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투데이/정용욱 기자( drag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