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2227 0102018031443842227 06 0601001 5.18.16-RELEASE 10 서울신문 0

강유미,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 현장에 등장 “다스는 누구 겁니까”

글자크기
[서울신문 En]

코미디언 강유미가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 현장에 등장했다.
서울신문

코미디언 강유미


14일 코미디언 강유미가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 등장해 “다스는 누구꺼냐”고 외쳤다.

이날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이 현장에서 강유미는 빨간색 확성기를 들고 “다스는 누구 겁니까”, “이 모든 게 보복이라고 생각하시나요?”라며 고함을 쳤다.

같은 현장에 있던 1일 미디어 ‘길바닥 저널리스트’ 박훈규 PD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상황을 전했다.

박 PD는 “검찰청에 ‘블랙하우스’ 강유미가 떴다.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고 묻고 있다”라며 강유미 사진을 공개했다.

한편 강유미는 현재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이하 ‘블랙하우스’) 흑터뷰 코너에서 ‘강특보’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11월 ‘블랙하우스’ 방송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집무실과 사저를 찾아가 다스 소유주를 묻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을 만날 수 없게 되자 강유미는 경호원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나면 ‘다스가 누구 거냐’ 물어봐달라”고 말했다.

이 모습이 전파를 타자 시청자는 “강유미 잘한다”, “기자 열보다 강유미 하나가 낫다”는 반응을 보이며 그를 지지했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