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2195 0182018031443842195 06 0602001 5.18.16-RELEASE 18 매일경제 0

“기초·기본에 충실”..‘더 뷰티2’, 뷰티예능으로 자리매김할까(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더 뷰티’가 시즌2로 찾아온다.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KBS월드 ‘더 뷰티 시즌2’(THE BEAUTY) 제작발표회가 열려 배우 한은정, 개그우먼 장도연, FT아일랜드 최종훈,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태윤 등이 참석했다.

‘더 뷰티 시즌2’는 기존의 뷰티 프로그램과는 달리 4MC들이 일상에서 잇템들을 직접 사용해 생생한 후기를 전달하여 신뢰성 있는 정보만을 선보일 예정이다. ‘뷰토니얼’ 코너에서에서는 박태윤이 뷰티 멘토로 나서 시크릿한 뷰티 팁을 공개한다.

매일경제

더뷰티 MC군단 박태윤 최종훈 장도연 한은정


또 ‘뷰티돌 다이어리’ 코너에서는 매주 핫한 국내 아이돌이 등장해 리얼한 민낯부터 뷰티라이프, 평소 팬들의 궁금증을 단번에 해결해 줄 예정이다.

이날 한은정은 “처음 뷰티 프로그램을 맡게 된 게 아니기 때문에 정보를 더 자신감 있게 전달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직접 사용하고 소개하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확신이 있었다. MC를 맡아서 진행하고 있지만, 녹화하면서 매일 배우고 있다. 1석 2조로 공부를 많이 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더 뷰티 시즌2’ MC 군단들은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되어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걸었다. 또 직접 뷰티템을 사용하고 리얼하게 추천한다는 점을 또 다른 강점으로 꼽았다. 이에 한은정은 “리얼하게 제품을 사용한다”며 “셀프캠도 매주 촬영해서 솔직히 버겁다. 숨기고 싶은 단점이 리얼하게 찍힌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매일경제

더 뷰티 시즌2 포스터


이어 “뷰티 프로그램이 다 똑같지는 않다. 어떤 프로냐에 따라 구성이 살짝 다르다. 저희가 하는 프로그램은 이너뷰티보다는 직접 사용할 만한 제품을 소개한다. 실제로 사용하고, 힘든 메이크업보다는 쉽게 접할 수 있을 걸 알려준다. 기초를 튼튼하게 하는 뷰티템을 소개하는 것에 집중을 하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기초, 기본에 충실한 프로그램인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뷰티 군단들은 각자만의 뷰티팁을 공개했다. 한은정은 “노력을 많이 한다. 끊임없이 관리에 대해 놓지 않고 있는 편이다. 마스크 팩도 하고 그런데, 팁을 하나 준다면 집에서 밴드스타킹을 얼굴에 묶고 다닌다. 리프팅을 위해”라고 말했다.

장도연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피부에 트러블이 올라온다. 피부가 뭐가 올라오면 못 본 척하는 게 있다. 마음을 안정시켜준다. 스트레스를 줄이고”라고 털어놓았다. 최종훈은 “반신욕을 하는 편이다. 노폐물을 배출한다. 여드름도 안 나고 피부도 좋아진다”고 답했다.

박태윤은 “오전에 세수를 잘 안한다. 크림이나 이런 걸로 닦아낸다. 스킨, 토너 등 기원이 건조해서 발전해 온 거다. 피지가 부족해서 대체 유분을 바른건데 자기 기름을 빼고 다른 기름을 왜 바르냐고 생각했다”며 “건조하다는 느낌을 가져본 적이 없다. 오일도 왜 사는 지 모르겠다. 자기 것을 벗기고 남의 기름을 왜 쓰는지 모르겠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더불어 “세수 많이 하면 빨리 늙으니까 적당히 하시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한편 ‘더 뷰티 시즌2’는 오는 23일 첫 방송되며, 매주 금요일 새벽 1시에 방송된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