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2177 0012018031443842177 07 0701001 5.18.4-RELEASE 1 경향신문 0

"신라 왕궁 유물, 유구 기대"...경주 '동궁과 월지' 인근 발굴조사 재개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라 왕궁의 실체, 당시 왕실 생활문화를 규명하기 위한 ‘경주 동궁과 월지’ 지역에 대한 올해 발굴조사가 15일 시작된다.

한때 ‘안압지’로 불렸던 ‘동궁과 월지’(사적 18호)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직후인 674년(문무왕 14년) 경에 조성된 왕궁 유적이다. 신라 태자가 생활한 동궁을 비롯해 외국 사신을 위한 연회장과 주요 관청, 정원시설인 인공 연못 등이 있던 곳이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난 해에 이어 ‘동궁과 월지’에 이어진 주변 지역 발굴조사를 15일 재개한다”며 “올해에는 1970년대에 한 차례 조사가 이뤄졌던 연못 서편 건물지와 인근의 미조사 구역에 대한 보완조사도 병행해 동궁 건물지의 재·개축, 배치양상 등도 밝힐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지난 해 발굴조사에서는 신라 왕실의 화장실 문화를 짐작케하는 8세기 대의 돌로 만든 수세식 화장실 유구(인공 시설물), 우물, 창고시설 등이 발견돼 큰 관심을 끌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발굴조사에서도 각종 건물터 등 유구는 물론 신라 왕궁의 일상생활 문화를 보여주는 각종 유물이 발굴될 것으로 학계는 전망한다. 실제 경주문화재연구소가 지난 해 실시한 지중레이더 탐사에서 발굴조사 지역 지하에 대형 건물지들의 존재가 확인되기도 했다. 경주문화재연구소 박윤정 학예관은 “신라 왕궁의 정체성 등을 학술적으로 규명할 수 있는 양질의 자료들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는 2007년 수립된 ‘동궁과 월지’ 일대에 대한 중장기 발굴조사 계획의 하나다. 그동안 발굴조사에서는 동궁과 관련된 각종 시설 등을 확인하기도 했다.

신라 왕궁 유적의 하나로 주목받아온 ‘동궁과 월지’의 첫 발굴조사는 1975년 인공 연못과 연못 내의 섬, 동궁과 관련된 건물터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당시 조사에서는 무려 3만여 점에 이르는 다양한 유물이 쏟아져 나와 신라 역사와 문화 복원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재기 선임기자 jaek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