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2123 0442018031443842123 07 0703001 5.18.4-RELEASE 44 SBS funE 0

"유명 배우 '미투', 왜 없나고요?"…문소리X심재명이 답했다

글자크기
SBS funE

[SBS funE | 김지혜 기자] 배우 문소리와 심재명 대표가 영화계 미투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지난 1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영화계 성폭력 실태조사 토론회'가 열렸다. 이 토론은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이 출범한 것을 기념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할리우드와 비교했을 때 한국 미투 운동은 유명 인사가 폭로하기보다는, 익명으로 밑에서 위로 폭로하는 형식이다. 한국의 유명 배우나 감독들은 왜 남녀 모두 이 운동에 적극적 혹은 공개적으로 참여하지 않는지 궁금하다."라는 질문이 나왔다.

영화제작사 명필름을 이끌고 있는 심재명 대표는 "한국 사회 권력, 조직, 위계질서 문화의 특수성이 영화계에 더욱 심화돼 있어서 그런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한 "미투 운동이 할리우드에서 비롯됐다들 하는데, 제가 알기로는 우리나라에서 2016년부터 (문화예술계 내 성폭력을 고발하는) 해시태크 운동이 있었다. 이것이 사회적으로 폭발한 것은 서지현 검사의 뉴스 프로그램 출현에서부터 비롯됐다. 그런 면에서 문화계 내 뚜렷한 권력관계, 위계질서, 그리고 여성 영화인의 입지 등이 유럽이나 미국에 비해 훨씬 열악하기 때문에 폭로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트라우마나 상처가 만만치 않아서 조심스러워하지 않나라는 생각을 한다."고 신중하게 답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유일한 배우였던 문소리도 견해를 밝혔다. 문소리는 "유명인들의 폭로는 미투 운동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피해자가 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으로서 폭로였다. 하지만 그것을 넘어 우리가 다 같이 할 수 있는 무엇이 생겼다는 것이 중요하고 반갑다. '폭로를 할 것이냐, 말 것이냐'는 고민을 넘어 다 같이 '한국영화계를 어떻게 바꿔나갈 것이냐'를 남성 영화인을 포함해 모든 영화인들이 머리와 마음을 맞대고 논의할 수 있는 곳이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영화계 환경 변화에 대한 바람과 '든든'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ebada@sbs.co.kr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