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1232 0232018031443841232 01 0102001 5.18.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문 대통령, 남북 선수 출전 평창패럴림픽 경기 관람(종합)

글자크기
문 대통령 "최선을 다하는 모습, 그것이 가장 감동"
아시아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전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평창동계패럴림픽 경기를 응원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4일 오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기를 관람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이 평창패럴림픽 경기를 관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경기에는 우리나라에서 신의현·서보라미·이도연·최보규 선수 등 4명이 출전했다. 북한도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의 특별초청으로 마유철·김정현 선수가 경기에 나섰다.

우리나라에 크로스컨트리 좌식스키 선수가 없다는 이야기를 듣고 운동을 시작한 서보라미 선수는 "이번이 3번째 패럴림픽 도전"이라며 "평창에서 마지막까지 죽을 힘을 다해 후회 없이 달려보겠다"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 전 신의현 선수 가족과 만나 " 메달 딴 것 축하드리지만 설령 그렇지 못하더라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 그것이 가장 감동"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신의현 선수의 아내는 "여기까지 온 것만 해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이 자랑스러워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신의현·최보규 선수의 가족 등과 함께 경기를 보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이희범 평창패럴림픽 조직위원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도 함께 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