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40804 0512018031443840804 04 0402001 5.18.4-RELEASE 51 뉴스1 0

아베, 북일 정상회담 검토 중…'재팬패싱' 우려했나

글자크기

日관계자 "납치문제 해결위해 北대화 필수"

사학스캔들 비판 여론 돌리려는 '정치쇼'일수도

뉴스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일 정상회담을 검토하고 있다고 지지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북핵을 둘러싼 한반도가 대화 국면으로 접어든 상황에서 '재팬 패싱'을 극복하고 존재감을 높이려는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총리가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일 정상회담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회담이 실현되면 아베 총리는 최근 비핵화 의사를 나타낸 북한의 진의를 파악하고 어떤 구체적 행동을 취할 수 있는지 등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다.

일본 내 전문가 사이에서도 현 한반도 대화 국면이 북일 정상회담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오코노기 마사오(小此木政夫) 게이오대 명예교수는 전일 참의원 예산위원회 중앙공청회에서 "남북, 북미가 정상회담을 가진 뒤 다음으로 부상할 안건은 북일 관계 정상화나 북일 정상회담"이라며 "원하든 원하지 않든 이 논의가 떠오를 것"이라고 했다.

북일 정상회담이 실현되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郎) 전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2004년 5월 회담 후 14년만에 북일 정상이 처음 마주하는 것이다.

일본의 갑작스러운 대화 의사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 주도로 남북·북미 회담 개최가 연달아 성사되면서 '재팬 패싱'이 현실화한 가운데 나왔다. '보통국가화' 즉 일본을 전쟁 가능한 국가로 만들기위해 북풍 몰이에 매진해온 아베 총리는 한반도의 갑자스러운 대화 기류에 '낙동강 오리알' 신세로 전락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북일 회담을 통해 일본의 존재감을 높이고 북핵 문제에서 미국과 함께 주도권을 잡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가 급하게 북일 회담을 추진하는 건 국내 정치 문제와도 연관이 있다.

최근 아베 총리 부부가 사학법인 모리토모 학원에 특혜를 줬다는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관련 결재 문서를 조작한 것이 사실로 밝혀지면서 총리 사퇴 요구가 쏟아지는 상황. 이 가운데 북일 정상회담이란 거대 외교 이벤트로 '사학 스캔들' 불을 끄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된다.
yjw@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