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9812 0432018031443839812 03 0301001 5.18.11-RELEASE 43 SBS 34313586

[김범주의 친절한 경제] "스마트폰, 안 비싼 것도 있어요"…싸게 사는 방법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절한 경제입니다. 스마트폰 안 바꾸고 오래 쓰는 분들 굉장히 많죠.

겉에 때가 타고 배터리도 약해져서 몇 개씩 갖고 다니면서 갈아 끼울 정도가 돼도, 지금 나오는 새것이 100만 원 이러니까 특히 연세 있는 분들은 '그 돈을 뭐하러 거기다 써 통화면 되면 되지' 하고 그냥 쓰시는 분들 굉장히 많습니다.

그런데 안 그러셔도 됩니다. 연세 좀 있는 분들이나 어린 학생들같이 대단한 것 안 하고 무슨무슨톡으로 사진이나 메시지 주고받고 가끔 인터넷 뭐 찾아보고 이런 정도로 간단하게 쓰는 분들은 최신형은 아니더라도 쓸만한 삼성이나 LG 같은 큰 회사들 전화기를 생각보다 싸게 사서 쓰실 수가 있습니다.

요금제도 굳이 비싼 거 안 써도 됩니다. 통신사 홈페이지에 가면은 모든 회사가 '공시지원금 안내'라는 칸을 만들어 뒀습니다. 전화기를 새로 사서 2년을 쓴다고 하면 통신사가 기계값을 얼마나 깎아주는 건지 여기에 다 적어놨는데 내 요금제를 맞춰서 확인을 해보시면 됩니다.

실제로 예를 하나 들어보죠. SK텔레콤에서 나이 좀 있는 분들 용으로 나오는 요금제 중에 제일 싼 게 1만 9천900원짜리가 있습니다.

이걸로 만약에 스마트폰을 쓴다고 할 경우에 원래 30만 원 안팎 하는 LG 전화기는 1천 원만 내면 됩니다. 1천 원 그거 왜 받나 잘 모르겠어요. 그것보다 조금 비싸게 나온 삼성 전화기는 한 7만 원 돈 내면 새로 살 수가 있습니다. KT나 LG 유플러스도 비슷한 제품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거 문제 있어서 싸게 파는 것 아니야' 이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그건 아니고요. 주요 부품을 1, 2년 전 것들을 써서 중저가로 내놓은 겁니다.

그래서 게임하고 심하게 쓰지만 않는다면 기본적인 기능은 지금도 전혀 문제가 안 될 정도이기 때문에 100만 원짜리 최신형 대신에 이런 것도 고려해봄 직합니다

홈페이지에서 신청하시면 가까운 매장에서 받고 전화번호나 메시지도 다 옮겨주기도 하고요. 택배로 집에서 받을 수도 있습니다.

'이거 인터넷 복잡한 것 같은데 일반 매장에 가서 물어보고 사면 안 되냐' 하실 텐데, 물론 그러면 참 좋겠죠. 그런데 이런 전화기를 안 가져다 놓은 매장들이 꽤 많고요. 어떤 데는 인터넷보다 비싼 값을 부르기도 합니다.

그것도 그럴만한 게 요새 삼성에 갤럭시 S9 이런 전화기들 새로 나왔는데 통신사들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이런 새 전화기 쓰는 사람들이 요금제도 비싼 거 쓰고 데이터도 많이 쓰고 하는 좋은 고객이기 때문에 통신사들이 이런 손님들을 잡으면 보너스를 더 줍니다.

싼 전화기는 몇 대 팔아야 받을 보너스를 비싼 전화기 한 대만 팔면 한번에 받을 수가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매장 입장에서는 이쪽으로 집중을 할 수밖에 없는 거죠. 야박하다기보다는 장사가 다 그런 거지 하고 넘어가시면 될 것 같고요.

그래서 혹시 인터넷 찾기가 어렵다 싶으시면 자녀들한테 부탁을 하시면 쉽게 찾아줄 겁니다. 잘 안되는 전화기에 스트레스받지 마시고 바꾸시는 것도 괜찮겠습니다.

[김범주 기자 news4u@sbs.co.kr]

☞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뉴스 특집] 올림픽의 감동을 다시 한번!
☞ [#Me Too 우리가 불편한 이야기] 바로 참여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