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9185 0092018031443839185 02 0201001 5.18.11-RELEASE 9 뉴시스 0

[MB소환][종합]검찰청사 앞 "이명박 구속" 외침…지지자들 "정치보복"

글자크기
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


뉴시스

첨/중앙지검


뉴시스

첨/중앙지검


"적폐청산"…진보단체, MB 구속 한 목소리

포승줄 묶인 이 전 대통령 퍼포먼스 진행
지지자들 "이명박 대통령 살려내자" 외쳐
진보·보수 한때 충돌…경찰 제재로 마무리

【서울=뉴시스】박영주 김지은 기자 = 100억원대 뇌물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한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주변에 긴장감이 감돌았다.

검찰청사 동문 앞에는 진보단체가 "적폐를 청산하라"며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했다. 서문 앞에 자리 잡은 보수단체는 "정치 보복하지 마라"라고 날을 세웠다. 하지만 지난해 3월21일 진보와 보수단체가 맞서며 팽팽한 긴장감을 연출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 때보다는 정돈된 모습이다.

이날 오전 7시30분께 중앙지검 동문 앞에는 취재진과 경찰 10여 명만 자리를 지켰다. 한 시민이 '대법원에 호소합니다! 현대·기아차 정경유착 불법파견 수사하라' 손팻말을 들고 1인 시위에 나섰다.

30분이 더 지난 오전 8시께가 되자 노동당 트럭 한 대가 검찰청사 동문에서 약 200m 떨어진 곳에 정차했다. 트럭에는 '이재용 항소심 강력규탄', '이명박 즉각구속', '사법부 전면개혁 촉구' 등 문구가 적혀 있었다. 차 아래편에는 '모든 죄는 밝혀졌다! 이명박 즉각 구속하라'는 현수막이 자리 잡았다.

이 전 대통령의 소환이 임박하자 진보단체들은 청사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MB 구속'을 강하게 촉구했다. 일반 시민들도 1인 시위에 나서며 '이명박 구속'을 묵묵히 요구했다.

민주노총 등 진보단체들은 오전 9시께 기자회견을 열고 "권력을 사유화한 파렴치한 범죄왕 이명박을 구속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명박은 피해자인 것처럼 사법부를 기만했다"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피땀으로 번 돈으로 재벌에게 특혜를 줬다. 이명박 구속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시민들은 '나쁜 짓 안한게 뭐예요?', '이재용은 못 했지만 이명박은 되는 거죠 판사님?', '용산과 쌍용차의 눈물 잊혀지지 않는다', '범죄왕 이명박 구속', '열거조차 할 수 없는 네 죄를 너만 모르니 구속시킨다' 등의 팻말을 들었다.

노동당도 '이명박 구속은 국민의 명령이다'는 현수막을 들고 이 전 대통령 구속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명박을 구속하라'는 문구와 함께 이 전 대통령이 죄수복을 입고 포박 줄에 묵인 현수막이 세워졌다.

파란색 죄수복을 입고 포승줄에 묶여있는 이 전 대통령의 가면을 쓴 노동당원이 무릎을 꿇자 구속 방망이로 때리는 퍼포먼스도 연출됐다. 노동당은 "이명박이 긴급체포돼 구속영장이 청구되기를 바란다"며 "국민들의 염원이 실행되기를 바란다"고 외치기도 했다.

'9년을 기다렸다 MB구속 적폐청산' '검찰에게 묻습니다, 이명박을 즉각 구속하라' '사법부여! 국민을 믿고 이명박을 수사하라' 등 손팻말을 든 시민들도 늘어났다.

일부 시민들은 특정 매체 취재진을 향해 "찍지마. 초상권 있어!" "종일 북한방송만 하는 매체니 일본에 가서 아베나 찍어라", "물러가라" 등 소리를 질렀다.

전직 대통령 소환으로 취재진이 몰리면서 중앙지검 앞을 지나가던 시민과 취재진 간의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주차문제로 벌어진 이들의 싸움은 경찰이 말리면서 마무리됐다.

청사 서문 앞에는 한 여성이 검은색 외투와 흰 모자를 쓰고 'MB 구속, 국민을 믿고 이명박 구속 수사'라는 손팻말만 들고 있었다. 이 전 대통령의 소환이 임박해지자 서문 앞에는 '4대강도 다스다'라는 손팻말을 든 시민들 4~5명이 나란히 섰다.

오전 9시가 넘어서자 'STOP! 정치보복 적폐 생산 표적 수사', '정치보복 하지 마 국민이 울고 있다', 전직 대통령 옥살이 나라 망신' 등 손팻말을 든 보수층도 결집했다.

이 전 대통령 지지자 20명 내외는 정부청사 서쪽 앞에서 "표적 수사 중단하라, "적폐 끝장내고 이명박 대통령 살려내자", "정치보복 즉각 중단하라", "정치검찰 물러나라"고 외쳤다. 이 전 대통령의 차량이 검찰청사로 들어가자 이들은 다소 격양된 목소리로 연신 "문재인 탄핵"을 요구했다.

서문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서 있던 한 여성 지지자는 'MB 힘내세요. 자유대한민국에 최선을 다하시고 일하신 것 기억합니다. 고맙습니다. 많이 사랑합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흐느꼈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한 오전 9시40분께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이재오 의원이 지지자가 모습을 드러내면서 분위기는 얼어붙였다. 그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는 표적 수사"라고 주장했다.

이 말에 격분한 60대로 추정되는 한 시민이 "개돼지 XX들"이라고 외치며 이 전 대통령 지지자들 쪽으로 뛰어들었다. 경찰의 제지로 몸싸움은 크게 번지지 않았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중앙지검 앞에 8개 중대, 640명의 병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gogogirl@newsis.com
whynot82@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