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5350 0142018031443835350 04 0401001 5.18.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할아버지와 결혼 사진 찍은 25세 손녀.. 감동 사연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한 여성이 자신을 키워준 할아버지와 뜻깊은 웨딩사진을 찍어 화제가 됐다.

12일(현지시각)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은 웨딩드레스를 입고 87세 할아버지와 사진을 찍은 손녀 푸 쉐웨이(25)의 사연을 소개했다.

중국 쓰촨성 청두에 살고있는 쉐웨이는 당장 결혼할 계획은 없다. 그런데 지난해 9월 부모님 대신 자신을 키워준 할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쓰러지자 할아버지가 자신이 결혼하는 모습을 못 볼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2년간 벌써 두 번째 발병이었고, 주치의도 최악의 상황까지 준비하라는 진단을 내렸기 때문이다.

쉐웨이는 만약을 위해 함께한 웨딩 사진을 남기기로 했다. 할아버지께 웨딩드레스를 입은 자신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또 미래의 남편이나 아이들 역시 할아버지를 기억했으면 했다.

유치원 때 이혼한 쉐웨이의 부모 대신 할아버지는 때로는 아빠처럼, 때로는 엄마처럼 손녀를 키웠다.

파이낸셜뉴스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 촬영 2주 전 쉐웨이는 오른팔에 할아버지의 얼굴을 문신으로 새겼다. 그는 4시간의 고통을 참아냈다.

쉐웨이는 "할아버지는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이라며 "할아버지에 대한 내 사랑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할아버지 푸씨는 "손녀가 원하니 기꺼이 촬영했다"면서 "쉐웨이의 부탁이라면 뭐든 해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