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4798 0032018031443834798 03 0301001 5.18.16-RELEASE 3 연합뉴스 0

정부"고용악화, 한파 등 특이요인 영향…구조조정 등 위험 상존"

글자크기

"한파·설 연휴·공무원시험 시기조정 등으로 경제활동 위축…기저효과도"

"3월에 기업·공공부문 채용 본격화하면 청년 실업률 상승 가능성"

"모든 정책 동원해 실효성 있는 청년 일자리 대책 마련"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정부는 지난달 취업자 증가 폭이 8년여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이 특이요인의 영향이며 앞으로 고용 상황을 더 나빠질 위험 요소가 있다고 분석했다.

기획재정부는 14일 2월 고용동향 발표 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지난달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 명대에 그친 것에 관해 "경제활동 참여가 큰 폭으로 위축하고 기저 효과가 있었다"며 "특이요인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2017년 12월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7 공공기관채용박람회'에서 한 시민이 취업게시판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재부에 따르면 전년 동기와 비교한 경제활동 참여인구 증가 폭은 작년 3분기에 25만9천 명, 4분기 27만8천 명, 2018년 1월 34만6천 명의 추이를 보였는데 2월에 2만7천 명으로 급격히축소했다.

작년 2월 취업자는 전년 동기보다 36만4천 명 늘어난 2천597만9천 명이었다.

기재부는 한파 등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건설·농림·어업의 고용이 위축했다고 봤다.

또 설 연휴가 조사 기간과 인접·중첩됐으며 작년에는 2월 초순이던 공무원시험 원서 접수 기간이 2월 말로 늦춰진 것 때문에 경제활동이 축소한 것으로 풀이했다.

아울러 서비스업 분야에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나 무급가족종사자가 감소하면서 고용둔화 추세를 가속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2018년 2월 고용동향 주요 내용
[통계청 제공]



기재부는 앞으로 구조조정 등 고용과 관련한 하방 위험이 상존하며 3월에 기업·공공부문 채용이 본격화하면서 청년 실업률이 상승할 우려가 있다고 전망했다.

이런 상황을 고려해 "일자리 안정자금 등 소상공인 지원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예산·세제·금융·제도개선 등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실효성 있는 청년 일자리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기재부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구직활동 했으나 실업자 증가 (PG)
[제작 최자윤, 조혜인] 일러스트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고용동향을 보면 2018년 2월 취업자 수는 2천608만3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4천 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취업자 증가 폭은 2010년 1월 1만 명 감소한 후 8년 1개월 사이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2월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7만6천 명 감소한 126만5천 명으로 2개월 연속 100만 명대를 유지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