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4797 0672018031443834797 03 0301001 5.18.4-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42461667

'GM·최저임금 쇼크' 제조·도소매 일자리 증발…취업증가폭 10만명대로

글자크기

취업자 증가 8년來 최저…청년층 체감실업률 22.8%

통계청 "최저임금 인상 여부 정확하게 판단 어려워"

아시아투데이 김은성 기자(세종)=취업자 증가폭이 10만명대로 곤두박질 쳤다. 8년여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제조업 취업자 부진과 도매 및 소매업 취업자 수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08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4000명 증가했다. 이는 2010년 1월 1만명 감소한 후 가장 낮은 수준의 증가 폭이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해 9월 31만4000명을 기록한 뒤 3개월 연속 20만명대를 기록하다 1월 33만4000명으로 넉 달 만에 다시 30만명대로 올라섰다. 하지만 한 달 만에 10만 명대로 주저앉았다.

산업별로 보면 도매 및 소매업(-9만2000명), 교육서비스업(-5만4000명) 등에서 감소했다. 도매 및 소매업 감소 폭은 2016년 5월 9만4000명 후 최대 감소 폭이다. 숙박 및 음식점업은 2만2000명 줄어 9개월째 감소를 이어갔다. 반면 건설업(6만4000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5만9000명) 등에선 증가했다.

제조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만4000명 늘면서 전달(10만6000명)보다 증가 폭이 크게 둔화했다.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4만2000명 줄어 6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고용률은 59.2%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1%포인트 상승한 65.8%다.

실업자 수는 1년 전 보다 7만6000명 감소한 126만5000명으로 두 달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4.6%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년 전보다 2.5%포인트 하락한 9.8%였다. 청년층 실업률은 2013년 2월 9.0% 이후 동월 기준으로 가장 낮았다. 올해 국가직 9급 공무원 시험 접수 기간이 2월 말로 변경돼 이달 지표에는 반영되지 않았다는 것이 통계청의 설명이다. 체감실업률인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22.8%로 1년 전보다 1.9%포인트 하락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제조업과 농림업 취업자 증가가 둔화했고 도소매 감소 폭이 크며 기저효과도 있다”며 “2월 기온이 크게 하락하면서 경제 활동이 전체적으로 위축된 경향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 둔화에 최저임금 인상 여파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추위로 이동성이 둔화하고 중국인 관광객이 둔화한 영향이 크다”며 “최저임금과 관련해서는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자료사진/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