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3678 0532018031443833678 03 0301001 5.18.11-RELEASE 53 노컷뉴스 0

취업자 증가폭 10만명 '턱걸이'…97개월만에 최저치

글자크기

지난달 10만 4천명 증가에 그쳐…1월 33만 4천명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

CBS노컷뉴스 김민재 기자

노컷뉴스

취업자 및 고용률 추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속되는 실업난 속에 취업자 증가폭이 10만명을 겨우 넘겨 8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2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08만 3천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 4천명 증가했다.

이는 2010년 1월 1만명 감소 이후 가장 낮은 증가폭이자 2월 기준으로는 2009년 2월 13만 5천명이 감소한 이후 사상 최저치다.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해 10월 이후 3개월 연속 20만명 대를 유지하다 1월 들어 33만 4천명으로 30만명 선을 회복했지만, 한 달 만에 10만명 대로 주저앉았다.

이처럼 취업자 증가폭이 크게 줄어든 이유는 우선 지난해 2월 취업자 수가 36만 4천명으로 크게 늘어난 기저효과가 반영됐기 때문이다.

산업별로 보면 도매 및 소매업(-9만 2천명, 2.4%), 교육서비스업(-5만 4천명, 2.9%),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3만 1천명, 2.3%) 등에서 취업자 수가 크게 감소했다.

또 올겨울 한파로 건설업과 농림어업 취업자 수 증가폭은 전달에 비해 각각 3만 5천명, 5만 3천명씩 줄어들었다.

한국 경제의 허리인 제조업의 경우 전자부품을 중심으로 고용 증가세는 지속됐지만,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취업자 수 증가폭이 1만 4천명에 그쳤다.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7만 6천명 감소한 126만 5천명으로 두 달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했지만, 전체 실업률은 4.6%로 0.3%p 떨어졌다.

실업자는 주로 60살 이상, 50대 등에서 늘어난 반면 25~29살, 20~24살, 30대에서는 줄어들었다.

이로 인해 청년층(15∼29세) 실업자는 1년 전보다 11만 6천명 줄었고, 청년실업률도 1년 전보다 2.5%p 떨어진 9.8%를 기록했다.

체감실업률로 불리는 '고용보조지표3'도 1년 전보다 0.5%p 상승한 12.7%를 기록했지만, 청년층은 1.3%p 하락한 22.8%였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육아(-6만 6천명, -5.0%), 심신장애(-7천명, -1.5%)에서 감소했다. 반면 쉬었음(12만 3천명, 6.5%), 가사(9만명, 1.5%), 연로(5만 7천명, 2.6%) 등에선 늘어 전년동월대비 24만 7천명 증가했다.

특히 구직단념자는 54만 2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만 5천명 증가했다.

이처럼 실업난이 가중되는 가운데 정부는 오는 15일 청년일자리 보고대회를 열고 현 정부 들어 첫 청년 일자리 대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특히 얼어붙은 고용사정과 달리 최근 경기 회복세가 유지되면서 세수는 크게 늘어난만큼 일자리 대책을 위한 추가 경정 예산 편성도 적극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