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2882 1112018031443832882 02 0201001 5.18.16-RELEASE 111 서울경제 0

[MB 검찰 소환] 지지자 하나 없는 MB... '구속하라'는 선전물만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당일에는 자택 주변은 물론 검찰청 근처에도 지지자가 눈에 띄지 않아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때와 큰 대조를 이뤘다.

이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일인 14일 서울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자택 주변에는 열혈 지지자가 전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서울 서초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근처에도 이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은 물론 선전물조차 없었다. 간혹 이 전 대통령을 구속을 촉구하는 전단물이 있었을 뿐이었다. 박 전 대통령이 지난해 3월 검찰에 출석할 때는 수백 명의 지지자가 서울 삼성동 자택에 몰려 태극기·성조기 등을 들고 대규모 집회를 연 바 있다.

오히려 이날 오전 이 전 대통령 자택 근처에는 진보성향 원외 정당인 민중민주당(옛 환수복지당) 회원 1명과 시민 2명이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요구하는 현수막을 펼쳐 들고 시위를 벌였다. 자택 앞 학동로 큰길가에는 이명박심판범국민행동본부의 ‘이명박 구속 촉구’ 노숙 텐트도 설치됐다.

경찰은 경호인력 3개 중대 240명을 배치해 자택 앞 골목을 통제하고 신분이 확인된 취재진과 일부 주민만 드나들 수 있도록 조치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자택과 서울중앙지검 앞을 합해 13개 중대 1,000여 명의 경호인력을 배치했다. 취재진은 100여 명이 몰려 와 자택 앞부터 취재망을 짰다.

/윤경환·이종혁·허세민기자 ykh2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