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2243 1052018031443832243 04 0401001 5.18.16-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M+통신] 23세 딸과 자매라고 오해받는 43세 몸짱 女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제시카 엔슬로와 첫째 딸 (사진 = 인스타그램)






'M+통신'은 세계에서 일어나는 신기하고 황당한 사건-사고를 소개하는 코너 입니다.

[엠스플뉴스] 7명의 아이를 출산하고도 날씬한 몸매와 동안 미모를 유지 중인 43세 여성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현지 매체 '뉴욕 포스트'는 최근 젊은 외모와 탄탄한 몸매 덕분에 23세 딸과 자매라는 오해를 받는 7남매의 엄마를 소개했다.

주인공은 바로 미국에 거주 중인 제시카 엔슬로. 엔슬로는 지난 1994년 19살의 나이로 첫 아이를 출산했다. 그리고 지난 2013년 막내이자 7번째 아이를 출산해 7남매를 완성했다.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제시카 엔슬로의 과거와 현재 사진 (사진 = 인스타그램)



첫째 아이는 23살이며 막내는 4살이다. 첫째부터 넷째 아이는 첫 번째 결혼에서 태어난 자녀들이고 나머지 세 명은 재혼 후 낳은 자녀들이다. 제시카는 7차례 출산을 경험했으며 첫째와 막내는 무려 19살의 나이차가 있지만 군살없는 몸매를 과시해 전세계를 놀래켰다. 특히 23살의 첫째 딸과는 자매가 아니냐는 오해를 자주 듣는다고.

제시카가 동안 미모를 유지하고 있는 이유는 운동과 식단이다. 7명의 아이를 낳은 뒤에도 탄탄한 몸매로 돌아가고 싶었던 제시카는 철처한 운동과 식단으로 몸매를 관리했으며 간식을 최소한으로 줄였다.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제시카 엔슬로와 딸들 (사진 = 인스타그램)



출산과 육아로 운동할 여유가 없었던 제시카는 7번째 막둥이를 낳고 서야 본격적으로 헬스를 시작했다. 개인 헬스 트레이너를 고용해 집중적인 코칭을 받기도 했다. 웨이트와 유산소를 병행한 그녀는 현재의 미모와 몸매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제시카는 현재의 미모와 몸매를 유지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기울였지만 아이들과 함께 하는 건강한 인생이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권 무료만화! 엠스플 만화관 GO!

▶엠스플뉴스 네이버 뉴스스탠드 오픈!

▶스포츠 여신 총집합 'S-girl!'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