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2198 0722018031443832198 02 0201001 5.18.16-RELEASE 72 JTBC 0

'음주 산행 금지' 첫날부터 곳곳 마찰…샛길 등반 우려도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어제(13일)부터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산의 정상과 대피소, 탐방로 등에서 술을 마실 수 없게 됐습니다. 첫날부터 갈등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산 국립공원 탐방로 입구에 음주 산행 금지 플래카드가 붙었습니다.

실제 잘 지켜지는지 정상에 올라가봤습니다.

돗자리 위에 꺼내는 음식 중에 막걸리가 나옵니다.

단속원이 다가가자 오히려 음주 산행 예찬론을 펼칩니다.

[등산객 : 그 맛은 안 먹어본 사람 모르지, 일일이 단속하면 산에 올 맛이 안 나지.]

슬그머니 술병을 감추거나 일방적 단속이라며 항의하기도 합니다.

[등산객 : 충분한 토론을 하고 시민들하고 대화를 해봤나? 이런 문제 가지고 국민들이랑 대화를 해봤냐고?]

[등산객 : 다른 병에 싸오지 않을까? 물병 같은데. 실효성 없죠. 숨겨 먹을 건데.]

음주가 금지된 곳은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산 정상부와 탐방로, 대피소, 암벽 등입니다.

지리산 천왕봉, 설악산 토왕산폭포 전망대 일원 같은 방식으로 구체적으로 지정됐습니다.

다만 넓은 산 중에서 어디서부터가 금지구역인지 명확지 않습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오늘부터 탐방로 길목에 표시를 할 예정이지만 곳곳에서 갈등이 생길 소지가 많습니다.

또, 음주를 위해 정식 탐방로가 아닌 샛길 등반을 부추길 소지가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윤정식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