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1625 0092018031443831625 03 0304001 5.18.16-RELEASE 9 뉴시스 0

'제2공항·효리 효과 다했나'…제주 부동산 '시들'

글자크기
뉴시스

[자료]


뉴시스

[자료]


뉴시스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용역 최종 보고회


뉴시스

제주 제2공항 건설 예정지


뉴시스

중국 사드 보복에 썰렁한 제주공항 출국장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제2공항 등 개발이슈와 '효리효과' 등으로 한 때 경매시장에서 인기몰이하던 제주 부동산이 최근 '시들'하는 분위기다.

13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경매시장에서 한 때 감정가의 2~3배를 웃돌던 제주 부동산이 감정가보다 낮은 금액에 낙찰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달 경매에 나온 제주 토지 매물은 총 60건이다. 이중 22건이 낙찰되는 등 낙찰률(진행건수 대비 낙찰건수)이 36.7%로 집계됐다. 지난 2011년 7월(39.6%) 이후 6년7개월만에 처음으로 30%대에 진입한 셈이다.

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을 나타내는 낙찰가율도 85.2%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대비 11.7%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평균 응찰자도 2.5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0.5명 줄었다.

그동안 제주 부동산은 다양한 개발호재가 겹치고 유커 등 국내·외 관광객이 몰리면서 관심을 끌었다.

게다가 방송인 이효리와 이재훈 등 다수의 연예인의 '제주도 라이프'가 방송을 타면서 '효리효과' 후광을 업고 인기몰이를 시작했다. 또한 전원생활 수요 증가와 '제주도 한달살기' 트렌드 등이 유행하면서 투자 및 실수요가 크게 늘었다.
이같은 변화가 본격화한 것은 '제 2공항' 발표 때부터다.

지난 2015년 11월 국토교통부는 오는 2025년까지 제주에 '제2공항'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발표 이후 제주에서 처음 열린 경매에서 공항부지 인근 임야가 감정가의 네 배가 넘는 가격에 낙찰된 바 있다.

당시 성산읍 신풍리94번지 662㎡ 규모 임야가 맹지인데다 지분도 4분의 1에 불과한 땅이었지만, 감정가(993만원)의 433%(4300만원)에 매각돼 화제가 됐다.

그해 2월 제주 경매시장은 평균 낙찰가율 90.6%를 시작으로 꾸준히 오름세를 보이다 10월에는 129%를 기록했다. 특히 신공항 건설이 결정되기 바로 전주 경매 낙찰가율은 279%에 달했다.

이같은 분위기는 이듬해에도 이어졌다. 지난 2016년 12월 제주 부동산은 전국 경매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높았다.

그달 시도별 경매 평균 낙찰가율은 제주(178.3%)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제주 낙찰가율 중에서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그해 9월(133%)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심지어 그 달에 제주 구좌읍 평대리 대지가 61대 1의 경쟁률을 뚫고 감정가의 4배(낙찰가율 414.6%)를 웃도는 2억2220만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초부터 이같은 투자수요가 한풀 꺾이기 시작했다.

제주 지자체에서 외부 투자를 제한하는 투자억제책을 실시했기 때문이다. 이에 전반적으로 가격상승세가 주춤하기 시작했다. 또한 중국과 사드문제로 대치하면서 중국 관광객이 급감한 것도 원인이 됐다. 부동산업계에서는 최근 중국 '큰 손'이 제주 투자시장을 떠나고 있다는 말까지 나왔을 정도다.

게다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정국과 조기대선 가능성 등으로 정치적 불확실성까지 커지자, 제주 부동산시장도 하락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지난해 2월부터는 낙찰가율이 반토막난 매물도 등장했다.

특히 업무·상업시설 낙찰가율은 한 달 만에 절반 넘게 떨어졌다. 전월(147.3%) 대비 75.3% 포인트 하락한 72.0%를 기록했다. 토지와 주거 시설 낙찰가율은 100%선 아래로 하락했다.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전월보다 55.4%포인트 하락한 96.8%를 기록하면서 100%선을 하회했다. 토지 낙찰가율 역시 전월(164.5%)에 비해 67.6%포인트 낮아진 96.9%로 집계됐다.

이후 등락을 달리하긴 했지만 올해도 큰틀에서 이같은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부동산 규제책이 연달아 나오면서, 제주 부동산시장도 함께 위축된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토지 낙찰가율은 85.2%, 업무·상업시설은 68.5%, 주거시설은 93.1%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도 모두 하락했다.

제주시 일도2동의 57㎡규모 토지는 지난달 제주 경매시장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했던 매물이었지만 감정가의 63%에 불과한 4850만원에 낙찰됐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그동안 제주 경매시장에는 무조건 오른다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묻지마 투자'에 나서는 이들이 많았다"며 "이에 가격과 경쟁률이 높은 수준을 이어갔고 과열양상까지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들어 제주 경매시장은 매물은 물론 수요도 줄고 있다"며 "앞으로는 수익성 있는 알짜매물만 선별적으로 투자하는 신중한 분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joo4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