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30403 1102018031443830403 08 0801001 5.18.4-RELEASE 110 조선비즈 0

카카오택시, 웃돈 주면 차 빨리 잡힌다

글자크기

카카오택시가 웃돈을 주면 택시를 즉시 배차해주는 방식으로 서비스 유료화에 나선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13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르면 이달 말 유료 서비스인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기능을 내놓는다고 밝혔다. 현재의 무료 택시 호출 기능은 그대로 두고 유료 서비스를 추가하는 방식이다. 우선 호출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하는 방식이다. 즉시 배차는 인근의 빈 택시를 강제로 배차하는 기능이다. 택시가 잘 안 잡히는 시간대나 장소에서 이런 기능을 유료로 제공하는 것이다.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의 이용 가격은 현재 서울 택시 콜비(건당 2000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이렇게 받은 이용료의 일부는 택시 기사에게 현금 환급이 가능한 포인트로 지급할 방침이다.

출퇴근 시간대에 몰리는 택시 수요는 카풀 서비스로 보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위해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카풀 스타트업 럭시를 252억원에 인수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택시 유료화 방침에 대해 반발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업계의 한 관계자는 "유료 호출 기능이 생기면 당연히 무료 호출로는 택시가 잘 안 잡히는 것 아니냐"면서 "택시 호출 시장을 독점했다고 판단한 카카오모빌리티가 본격적으로 돈을 벌겠다고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형태 기자(shape@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