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29478 0202018031343829478 06 0602001 5.18.4-RELEASE 20 스타투데이 0

[종합]‘라디오로맨스’ 윤두준♥김소현, 위기 극복하고 사랑할 수 있을까 ‘집중’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라디오로맨스’ 윤두준과 김소현의 애정전선에 위기가 닥쳤다.

1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로맨스’(극본 전유리/연출 문준하, 황승기) 14회에서는 지수호(윤두준 분)와 송그림(김소현 분)에 고난이 닥쳤다.

이날 지수호는 송그림의 손을 잡고 시위하는 팬들 사이로 직진했다. 송그림은 지수호를 못 이긴 척 뒤따랐고, 이 모습을 이강(윤박 분)이 지켜봐 애절함을 자아냈다.

이후 지수호는 송그림에 사과하며 “나 믿고 내 손 잡고 같이 걸어주면 안 될까?”라고 물었다. 송그림은 “좋다. 나도 지수호 씨 손 잡고 어디든 같이 걷고 싶다. 많이 좋아하니까”라고 답해 설렘을 자아냈다.

그리고 지수호는 당당하게 라디오 녹화에 나섰다. 그는 팬이 열애에 대해 따지자 “난 연애하면 안 되냐”고 되물으며 “이기적이라 생각할 수도 있는데 내 인생에 처음이라 그냥 좋아하려고 한다”고 진지하게 고백했다.

하지만 지수호와 송그림의 연애는 순탄치 않았다. 지수호의 팬들이 방송국 앞이며 송그림의 집 앞까지 찾아와 시위를 벌인 것. 이때마다 이강이 나타나 팬들을 물리치며 송그림을 도왔다.

뿐만 아니라 집 앞에 찾아온 팬들이 조애란(김예령 분)에게까지 송그림을 욕해 경악을 자아냈다. 또 라라희(김혜은 분)와 지윤석(김병세 분)은 송그림에게 지수호와 헤어지라고 충고하기도 했다.

한편 제이슨(박동연 분)은 김준우(하준 분)에게 협박편지를 들켰다. 그간 지수호에게 ‘지수호는 우지우 살인자’라는 협박편지를 보낸 것이 제이슨이었던 것. 이에 김준우는 지수호에게 제이슨에 대한 경계를 요했다.

이후 지수호는 제이슨을 찾아가 “12년 전에 불면증이 아니라 우울증을 진단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병원에서 만난 ‘우지우’와의 추억을 이야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제이슨은 “너는 왜 송그림 앞에서 우지우인 척 하냐. 송그림은 널 12년 전의 우지우로 알고 있지 않냐. 언제 진실을 말할 거냐”고 물어 지수호에 고민을 안겼다.

이후 지수호는 제이슨에게 “그 엽서(협박편지) 네가 보낸 거냐”고 물었다. 제이슨은 지수호에게 “지수호는 살인자다, 이 말은 어땠냐”고 물으며 “네가 이렇게 화내는 게 보고 싶었다”고 말해 경악을 안겼다.

한편 극 말미에서는 송그림이 지수호에게 “지수호 씨가 우지우를 죽였다는 말은 뭐냐”고 묻는 모습이 그려져 향후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