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28454 0972018031343828454 06 0602001 5.18.16-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TV캡처] '사람이 좋다' 김지선 "4남매 낳게 된 이유? 몰라서"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사람이 좋다' 김지선이 4남매를 낳게 된 이유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우먼이자 워킹맘인 김지선과 하나부터 열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4남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김지선은 4남매를 낳게 된 것에 대해 "아이를 키우는 것에 대해서는 좀 무지했던 것 같다. 그냥 아이는 낳아 놓으면 저절로 크는 거라고 생각을 했는지, 물론 첫째 낳고 둘째 임신해서 육아를 하면서 힘든 점은 있었지만 누구나 다 이렇게 하나보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렇게 살다가 또 멋모르고 셋째 갖고. 그냥 몰라서 이렇게 낳았던 거다. 정말 몰라서 낳은 거다"라며 "나중에 넷 낳고 나서 정말 제가 제 발등을 찍었다. '내가 미쳤지 미쳤지'를 하루에도 수백 번을 되뇌었다. 너무 힘이 들어서. 근데 정말 멋모르고 난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지선의 동갑내기 남편 김현민 씨는 "낳기 전에는 하나 낳을까 둘 낳을까 고민도 했지만, 다 낳고 키우고 보면 '얘 없으면 어떻게 할 뻔했어' 싶다. 지금은 너무 행복하다. 하나 더 낳으라고 하면 고민하겠지만, 아마 더 있어도 걔도 예쁠 거다"며 웃어 보였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